구로, 국가유공자에 월 3만원 보훈수당 지급

올해부터 본인·유족 대상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가 올해부터 보훈예우수당을 지급한다.

구로구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와 유족을 예우하고 그분들의 애국심을 기리기 위해 올해부터 구로구 보훈예우수당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보훈예우수당 대상자는 구로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국가보훈처에 국가유공자로 등록된 본인 및 유족이다. 국가유공자, 참전유공자, 고엽제 후유(의)증, 특수임무유공자, 독립유공자, 5·18 민주유공자 등이 해당된다. 단 서울시 참전명예수당, 보훈예우수당을 지급받는 주민은 제외된다.

관할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대상자로 선정면 신청한 날이 속한 달부터 월 3만원씩 지원받는다. 3월 30일까지 신청하면 1월부터 3월까지의 지원금이 소급 적용돼 9만원을 모두 받을 수 있다. 하지만 4월에 신청한 주민부터는 3만원만 지급된다.

구로구에 거주하고 있는 국가보훈대상자는 6400여명이다. 이 중 서울시 참전명예수당, 보훈예우수당을 받는 자를 제외한 4700여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파악된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합당하게 예우하는 일은 후손으로서 당연한 책무”라면서 “나라에 헌신한 분들을 위하는 일에 구로구가 앞장서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8-01-1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담당의사가 쓴 분노의

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피살 사건에 대해 국민적 공분이 폭발하는 가운데 당시 담당 의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