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사랑 상품권, 소상공인에 ‘복덩어리 ’

양구서 상인 소득 2% 이상 늘어

전기차 국고보조금 차량별 차등 지급

배터리 용량따라 최대 1200만원

아프리카 봉사하다 사우디 간호사 취업

해외취업자 5000명 넘어… 65% 일자리 만족

대전시, 수목장 추모목 최대 100만원 지원

장묘문화 개선 전국 첫 시도

입력 : 2018-01-10 23:02 | 수정 : 2018-01-11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시가 수목장(樹木葬)을 희망하는 시민에게 추모목 구입비를 대주기로 했다. 전국 최초다.

수목장은 주검을 화장한 뒤 뼛가루를 나무뿌리에 묻는 자연 친화적 장례 방식으로, 국토를 잠식하며 후손에게 부담을 주는 매장 위주의 전통적 장묘문화는 물론 납골당보다도 더 진보된 방식으로 평가된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부터 시민이 개인 수목장을 한 뒤 사진 등 증거자료를 갖춰 신고하면 추모목 한 그루 값으로 50만원을, 가족장으로 두 그루를 심으면 100만원을 지원한다. 이는 대전시가 2014년 전국 최초로 ‘수목장 장려 및 지원 조례’를 제정한 데 따른 것으로 올해 지원 예산은 3500만원(50만원씩 70그루)에 이른다.

강기호 대전시 주무관은 “기존 나무를 활용한 수목장은 안 되고 새 추모목을 사서 해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며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도입했다”고 말했다.

지원 추모목 규격은 위로 뻗는 교목으로 높이 3.5m 이상, 가슴 높이 부근의 나무 직경 15㎝ 이상, 나무 폭 1.5m 이상 조건 중 하나를 충족하면 된다. 강 주무관은 “너무 작으면 죽거나 훼손될 수도 있어 일정 크기의 나무를 고르도록 유도하기 위한 조건”이라며 “작으면서 값비싼 추모목을 피하게 하려는 뜻도 있다”고 덧붙였다.

대전시의 경우 2016년까지 신고된 자연장(수목장 198기, 화초장 28기, 잔디장 950기)은 1176기로 전체 장묘 4만 9480기의 2.4%에 그친다. 반면 납골당과 매장은 각각 3만 7333기(75.5%), 1만 971기(22.2%)로 여전히 대세다. 물론 이 수치는 기존 장묘를 모두 합한 것으로, 최근엔 수목장이 증가 추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8-01-1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비자가 말한 ‘역린’ 의미와 그 최후

한비자 “역린을 건드린 자 죽이고 만다”중국의 전국 7웅 시대 진나라 이사와 더불어 법가 대가인 한비자는 세난편에서 “용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50+협치테이블

강서 주민-공무원 6개분야 논의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미세먼지에 구청장도 버스 출근

유덕열 구청장 직원들도 동참 유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