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경일대 3월부터 전국 대학 최초로 유연근무제 전면 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일대는 오는 3월부터 사무행정직 직원을 상대로 유연근무제를 도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8세 이하 미취학 아동을 둔 직원은 출근을 오전 10시로 1시간 늦추고 주 40시간 기준 안에서 퇴근 시간도 자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

출퇴근 시간을 별도로 정하지 않은 교원은 해당하지 않는다.

전국 대학이 방학 때 단축 근무를 일반화하고 있으나 학기 중 전체 직원을 상대로 유연근무제를 시행하는 것은 경일대가 전국 처음으로 알려졌다.

경일대는 이 제도 도입에 따른 성차별 논란을 막기 위해 미취학 아동을 둔 직원은 남녀 가리지 않고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정현태 총장은 “매일 아침마다 자녀를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맡기고 바쁘게 출근해야 하는 직원들의 고충을 덜어 주는 것은 물론 삶의 질을 높이고, 정부의 출산장려·고용안정 정책에도 적극 동참하기 위해 유연근무제 도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산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거졌다.한겨레는 2007년 이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