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직업훈련기관 1000곳 ‘부정수급 ’ 고강도 점검

입력 : 2018-01-11 17:34 | 수정 : 2018-01-11 17: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훈련생을 허위 등록하거나 부실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면서 지원금만 타내는 등 직업훈련기관에 대한 부정 수급 점검이 강화된다.

고용노동부는 직업훈련 부정 수급 근절을 위한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일부 직업훈련기관에서는 내일배움카드를 보관해 대리출석하거나 사전승인 받은 내용과 다른 훈련과정을 운영하는 등 지원금을 타내는 부정 수급이 발생하고 있다.

우선 부정 훈련 이력이 있거나 조사를 받는 훈련기관이 명칭을 바꿔 다시 진입하는 경우를 차단한다. 교사·강사 1인당 정원 등 인력 기준을 설정하고, 자기자본이 없거나 신용 수준이 낮은(8∼9등급) 경우 훈련 참여를 제한한다. 운영 단계에서는 부정 징후의 조기 발견·대응에 주력한다. 대리출석을 방지하기 위해 위치기반 기술이 적용된 비콘(Beacon)이나 지문·지정맥 인식기 등을 훈련기관이 도입하도록 유도하고, 향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상습적으로 법을 위반하는 훈련기관은 명단을 공표하고, 훈련기관이 사업주에 대한 리베이트 제공 행위도 부정 수급으로 간주해 처벌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한다. 고용부는 대책의 현장 정착을 위해 올 상반기 부정·부실 훈련이 의심되는 1000여곳을 선정해 고강도 점검을 벌일 예정이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01-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외신들 “입이 떡 벌어진다”…‘우상 꺾은 정현

외신들이 옛 세계 랭킹 1위이자 호주오픈을 6차례나 우승한 최다 우승기록 보유자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정현(58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