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정책실ㆍ정책기획관 신설

환경부 ‘실 중심 체계’로 조직개편

연말정산부터…공공기관 액티브X ‘OUT’

올해 30대 공공사이트서 제거

평창의 불빛 환영의 손짓

평창 강릉 정선 조명등, 경포길 달 형상 오륜기

직업훈련기관 1000곳 ‘부정수급 ’ 고강도 점검

입력 : 2018-01-11 17:34 | 수정 : 2018-01-11 17: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훈련생을 허위 등록하거나 부실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면서 지원금만 타내는 등 직업훈련기관에 대한 부정 수급 점검이 강화된다.

고용노동부는 직업훈련 부정 수급 근절을 위한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일부 직업훈련기관에서는 내일배움카드를 보관해 대리출석하거나 사전승인 받은 내용과 다른 훈련과정을 운영하는 등 지원금을 타내는 부정 수급이 발생하고 있다.

우선 부정 훈련 이력이 있거나 조사를 받는 훈련기관이 명칭을 바꿔 다시 진입하는 경우를 차단한다. 교사·강사 1인당 정원 등 인력 기준을 설정하고, 자기자본이 없거나 신용 수준이 낮은(8∼9등급) 경우 훈련 참여를 제한한다. 운영 단계에서는 부정 징후의 조기 발견·대응에 주력한다. 대리출석을 방지하기 위해 위치기반 기술이 적용된 비콘(Beacon)이나 지문·지정맥 인식기 등을 훈련기관이 도입하도록 유도하고, 향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상습적으로 법을 위반하는 훈련기관은 명단을 공표하고, 훈련기관이 사업주에 대한 리베이트 제공 행위도 부정 수급으로 간주해 처벌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한다. 고용부는 대책의 현장 정착을 위해 올 상반기 부정·부실 훈련이 의심되는 1000여곳을 선정해 고강도 점검을 벌일 예정이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01-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홍은동 집 팔아…누가 얼마에 샀나보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대통령에 당선돼 관저에 입주하기 전까지 살았던 서울 홍은동 집을 지난 달 매각한 것으로 확인됐다.17일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겨울에도 안전한 광진 어르신들

독거노인 종합지원대책 추진

동대문구청장 KTX 타고 평창에

올림픽 성공 기원 열차 답사

‘1987’ 관람한 도봉구청장

직원들과 단체관람 소감 피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