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사랑 상품권, 소상공인에 ‘복덩어리 ’

양구서 상인 소득 2% 이상 늘어

전기차 국고보조금 차량별 차등 지급

배터리 용량따라 최대 1200만원

아프리카 봉사하다 사우디 간호사 취업

해외취업자 5000명 넘어… 65% 일자리 만족

평창올림픽은 친환경올림픽

첫 ‘탄소 제로’ 올림픽 추진

입력 : 2018-01-11 17:52 | 수정 : 2018-01-11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동계올림픽은 역대 동·하계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탄소배출 제로(0)의 환경올림픽으로 추진된다.

지난달 18일 충북 청주시 KTX오송역에서 한병근(왼쪽 두 번째) 서울역장이 성화를 봉송하고 있다.
청주 연합뉴스

황기협 평창올림픽조직위 환경기획팀장은 11일 “당장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교통, 건설, 숙박 등 모든 곳에서 환경올림픽이 실천되고 탄소 배출량이 제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원도와 조직위에 따르면 건설, 숙박, 교통 등 이번 올림픽을 치르면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159만t에 이를 전망이다. 이를 자체 노력으로 감축시키거나 외부로부터 배출권을 기부받아 상쇄시켜 제로화하겠다는 게 강원도의 목표다.


스키점프 경기가 열릴 알펜시아 스키점프대.
연합뉴스

자체 감축은 경기장 건설에 친환경 자재를 사용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전체 배출량의 25.4%(40만 5000t)를 줄여 나가고 있다. 또 탄소배출권 거래가 가능한 국내외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등을 통해 배출권을 기부받아 나머지 74.6%를 상쇄시킴으로써 결국 탄소 배출 제로화를 완성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KTX 경강선(인천공항~강릉)과 평창 알펜시아 인터컨티넨탈호텔은 환경 성적 표지인 탄소발자국 인증까지 마쳤다. 탄소발자국은 제품 및 서비스의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하는 제도다. KTX 경강선의 탄소 배출량은 승용차를 이용할 때보다 87%가 적고 알펜시아호텔도 일반 호텔보다 6%를 감축했다. KTX 경강선은 자가용 등 차량을 이용할 때와 비교해 6500t의 탄소 배출량 감축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대회 기간에는 한전에서 무상 지원받은 전기차 152대를 투입해 환경올림픽을 실천한다. 이를 위해 올림픽 개최 도시인 평창, 강릉, 정선 지역에 한전의 지원으로 27대의 전기자동차 충전기를 설치했고 환경부 주관으로 다른 고속도로보다 먼저 영동고속도로 휴게소 곳곳에 급속 전기차 충전기를 마련했다.

강릉 지역 비위생매립지를 활용해 주요 빙상경기장인 강릉올림픽파크를 건설한 것도 환경올림픽을 달성하기 위한 취지에서였다. 가리왕산 환경 훼손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정선 알파인센터는 남녀 코스를 별도로 건설하려던 당초 계획을 접고 하나로 통합했고 스타트 지점도 중봉에서 50m 아래인 하봉으로 정하면서 산림 훼손을 30% 줄이는 효과를 얻었다. 대회 이후 환경영향평가에 따라 산림의 55%는 다시 복원한다는 계획까지 세워 놓고 있다.

하지만 경기를 무주 등으로 분산 개최하면 천연 원시림이 우거진 정선 가리왕산의 훼손을 완전히 막을 수 있었는데 무리하게 경기장을 건설한 것은 옥에 티라는 비판도 나온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8-01-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비자가 말한 ‘역린’ 의미와 그 최후

한비자 “역린을 건드린 자 죽이고 만다”중국의 전국 7웅 시대 진나라 이사와 더불어 법가 대가인 한비자는 세난편에서 “용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50+협치테이블

강서 주민-공무원 6개분야 논의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미세먼지에 구청장도 버스 출근

유덕열 구청장 직원들도 동참 유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