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정책실ㆍ정책기획관 신설

환경부 ‘실 중심 체계’로 조직개편

연말정산부터…공공기관 액티브X ‘OUT’

올해 30대 공공사이트서 제거

평창의 불빛 환영의 손짓

평창 강릉 정선 조명등, 경포길 달 형상 오륜기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혈세로 대종 제작 나선 경북

입력 : 2018-01-11 17:52 | 수정 : 2018-01-11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해 벽두부터 경북 지역이 대종(大鐘) 논란으로 시끄럽다.

구미시 ‘전자신종’

구미시는 1999년 ‘밀레니엄 사업’으로 전자신종(높이 4.1m, 직경 2.5m)을 제작, 시내 동락공원에 설치했다.

대구은행이 6억 6000만원을 들여 청동으로 만든 뒤 구미시에 기부채납한 이 종은 외양이 일반 종과 비슷하지만 밖에서 종을 때려 소리가 나는 주물종과 달리 컴퓨터 시스템과 스피커에 의해 종소리가 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단순히 스위치를 누르는 방식의 타종식에 사람들의 관심이 점차 멀어지면서 타종식 관람객들도 계속 줄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종이 당목(撞木)으로 쳐서 소리가 나는 주물종에 비해 종 특유의 감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다. 이에 따라 최근 들어 시민들 사이에서는 일반 종으로 교체하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시 관계자는 11일 “주물종을 새로 만들려면 비용이 드는 데다 전자도시란 상징성 등을 감안할 때 쉽게 바꾸기는 어렵다”고 난색을 표했다.


경주시 ‘신라대종’

경주에서는 시가 2016년까지 예산 30억원으로 국보 29호 성덕대왕신종(일명 에밀레종)을 복제한 신라대종과 종각을 만든 데 이어 4억원의 추가 예산을 들여 신라대종 홍보관 건립에 나서자 논란이 일고 있다.

시는 올해 옛 경주시청사에 설치된 신라대종 종각 옆에 연면적 65㎡ 크기의 홍보관을 전통한옥 형태로 신축할 계획이다. 하지만 시민들은 진품인 성덕대왕신종이 인근 국립경주박물관에 있고 박물관 측이 향후 성덕대왕신종 홍보를 위한 별도 건물 신축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에서 복제종의 홍보관 신축은 단체장의 치적 쌓기를 위한 혈세 낭비라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해 지진으로 큰 피해가 발생한 포항에선 시가 내년 시 승격 70주년을 앞두고 30억원짜리 대종 제작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포항 시민들은 “엄동설한에도 500여명의 이재민이 허술한 대피소에서 힘든 생활을 이어 가고 있고 1000억원이 넘는 복구비를 쏟아부어야 할 판에 수십 억원짜리 대종 제작이 말이 되느냐”고 비난했다.

구미·경주·포항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8-01-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홍은동 집 팔아…누가 얼마에 샀나보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대통령에 당선돼 관저에 입주하기 전까지 살았던 서울 홍은동 집을 지난 달 매각한 것으로 확인됐다.17일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겨울에도 안전한 광진 어르신들

독거노인 종합지원대책 추진

동대문구청장 KTX 타고 평창에

올림픽 성공 기원 열차 답사

‘1987’ 관람한 도봉구청장

직원들과 단체관람 소감 피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