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추위 잊는 버스 정류장

중랑 바람막이 쉼터 14곳 추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랑구는 버스 정류장에 바람막이와 천막형 추위 쉼터를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1차로 인도가 협소한 지역의 버스정류장 40곳에 ‘보온용 바람막이’를 우선 설치한 데 이어 12일까지 먹골역 버스정류장 등 14곳에 천막형 바람막이로 만든 일명 ‘따뜻한 중랑쉼터’를 설치한다”고 말했다.



따뜻한 중랑쉼터는 천막형 텐트로 가로 3m, 세로 1.5m, 높이 2.8m 규모로 10여명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견고함에 초점을 맞춰 제작했으며 비용 절감과 효율적인 사용을 위해 탈·부착이 가능하도록 했다.

구는 이외에도 겨울철 한파로부터 구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합동 태스크포스팀과 한파대책종합지원상황실을 구성해 본격 운영 중이다. 한파 특보가 있을 경우 한파 대응을 위해 상황총괄반, 복지대책반, 시설대책반, 의료지원반, 홍보반 등 5개 팀을 가동하고 인명피해 발생 시에는 한파재난대책안전본부로 확대 운영한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1-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서울서 환영받을 만큼 일 많이 못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 동행했던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가 아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