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터지는 도로명주소 검색·입력

사이트 1만8000곳 11월까지 불편 없앤다

고용부 장관의 근로시간 단축 뒷북 대책

‘주 52시간 근무’ 등 대처 안이

겨울 추위 잊는 버스 정류장

중랑 바람막이 쉼터 14곳 추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랑구는 버스 정류장에 바람막이와 천막형 추위 쉼터를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1차로 인도가 협소한 지역의 버스정류장 40곳에 ‘보온용 바람막이’를 우선 설치한 데 이어 12일까지 먹골역 버스정류장 등 14곳에 천막형 바람막이로 만든 일명 ‘따뜻한 중랑쉼터’를 설치한다”고 말했다.



따뜻한 중랑쉼터는 천막형 텐트로 가로 3m, 세로 1.5m, 높이 2.8m 규모로 10여명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견고함에 초점을 맞춰 제작했으며 비용 절감과 효율적인 사용을 위해 탈·부착이 가능하도록 했다.

구는 이외에도 겨울철 한파로부터 구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합동 태스크포스팀과 한파대책종합지원상황실을 구성해 본격 운영 중이다. 한파 특보가 있을 경우 한파 대응을 위해 상황총괄반, 복지대책반, 시설대책반, 의료지원반, 홍보반 등 5개 팀을 가동하고 인명피해 발생 시에는 한파재난대책안전본부로 확대 운영한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1-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이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이번주 금·토 을지로 노맥의 날

22~23일 노가리 골목서 축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