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 10년간 2.8조 투자

복지부 ‘헬스케어 발전전략’ 최종 확정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인천이 남북사업 주도… 동북아 평화·경제 중심도시로

‘탈권위·소통 행보’ 박남춘 인천시장 인터뷰

겨울 추위 잊는 버스 정류장

중랑 바람막이 쉼터 14곳 추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랑구는 버스 정류장에 바람막이와 천막형 추위 쉼터를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1차로 인도가 협소한 지역의 버스정류장 40곳에 ‘보온용 바람막이’를 우선 설치한 데 이어 12일까지 먹골역 버스정류장 등 14곳에 천막형 바람막이로 만든 일명 ‘따뜻한 중랑쉼터’를 설치한다”고 말했다.



따뜻한 중랑쉼터는 천막형 텐트로 가로 3m, 세로 1.5m, 높이 2.8m 규모로 10여명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견고함에 초점을 맞춰 제작했으며 비용 절감과 효율적인 사용을 위해 탈·부착이 가능하도록 했다.

구는 이외에도 겨울철 한파로부터 구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합동 태스크포스팀과 한파대책종합지원상황실을 구성해 본격 운영 중이다. 한파 특보가 있을 경우 한파 대응을 위해 상황총괄반, 복지대책반, 시설대책반, 의료지원반, 홍보반 등 5개 팀을 가동하고 인명피해 발생 시에는 한파재난대책안전본부로 확대 운영한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1-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석기 석방집회’ 참석 댓가로 혈세 준 학교

노조 “단협 명시 유급교육…문제없다” 교육청이 150명 6~7만원씩 지급해야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 일부가 지난 8일 ‘유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을 가꾸며 삶을 바꾸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시흥동 마을사업 1년 성과 발표

꼼꼼한 영등포

안전 사각지대 고시원 특별 점검…화재감지기 설치 등 넉넉한 지원

훈훈한 동대문

IoT활용 안전·건강 솔루션 사업…독거노인 대상 겨울나기 서비스

마포, 2년 연속 민원행정 최우수 선정

민원인들에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 다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