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시간 수업 대장정…24시간이 모자라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의 하루

“관치” vs “공익” 충남 관사 존폐 논란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교육 경쟁력 갖춰 영등포 서남권 메카로”

고기판 영등포구의회 부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등포구가 서남권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고기판 영등포구의회 부의장

고기판(더불어민주당) 서울 영등포구의회 부의장은 11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70~80년대 도시 기능을 갖고 있던 지역들이 구로구, 양천구 등으로 나눠지면서 영등포구는 구도시가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교육문제 해결에 집중해 주변 지역의 인구를 흡수하고 문화적인 부분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 부의장은 4선 의원(4~7대)으로서 6대 의회에 이어 지난해 다시 부의장 자리를 맡았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대변인 등 외부활동에도 적극적이다. 태권도 최고의 명예인 9단도 최근 획득했다.



고 부의장은 2012년 ‘서울시 영등포구 이미지 관리에 관한 조례’를 주도적으로 나서 통과시켰다. 영등포구 이미지 향상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주요 정책 및 사업을 추진해 도시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게 입법 취지다. 고 부의장은 “2015년 더불어민주당(당시 새정치민주연합)이 ‘100대 좋은 조례’ 중 하나로 선정했다”면서 “의정 생활 중 가장 뿌듯하게 생각하는 일 중에 하나”라고 밝혔다.

고 부의장은 대학원 전공인 ‘환경행정’을 구정에 도입하는 데 힘써 왔다. ‘아파트 담 헐기’ 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산이 없는 영등포구의 특성을 고려해 녹지 조성에 신경 쓴 것이다. 고 부의장은 매주 한 번씩 국회 관계자, 시의원 등과 토론하며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소통에도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초등학교 때부터 50년간 영등포구에 거주한 지역 토박이라 주민과의 소통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마지막으로 고 부의장은 “새해가 밝은 만큼 구민들이 바라는 것들이 잘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8-01-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