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관리비 조건 대폭 완화” 광명동굴 운영 민간사업자 재공모한다

12일 재공모후 2월20일 사업신청서 접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광명도시공사는 사용료와 운영·관리비 조건을 대폭 완화해 광명동굴 운영 민간사업자를 12일 재공모한다고 밝혔다.

민간사업자 모집 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19일 자료열람과 현장안내에 이어 22~23일 질의응답을 갖는다. 오는 2월 20일 민간사업자 사업신청서를 접수한다. 사용료와 사업신청보증금 납부는 전자입찰(온비드)로 진행한다. 다음달 12~20일까지다.


광명동굴 내부 모습. 광명시 제공

이후 사업신청서 평가위원회에서 선정한 우선협상대상자 협상을 거쳐 최종 협약(안)을 체겨할 예정이다. 협약체결 후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운영한다.

SPC는 공공부문 50.36%, 민간부문이 49.64% 지분 출자해 광명동굴 운영권은 2047년까지 최대 30년간 갖는다.

이는 지난해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된 광명동굴을 자본력과 경영관리 능력이 있는 민간사업자와 공사가 공동운영해 광명동굴의 지속발전 가능한 사업모델로 만들려는 사업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