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터지는 도로명주소 검색·입력

사이트 1만8000곳 11월까지 불편 없앤다

고용부 장관의 근로시간 단축 뒷북 대책

‘주 52시간 근무’ 등 대처 안이

사상 첫 이사관 출신 이장 탄생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상 첫 이사관 출신 이장이 탄생돼 화제다.

경북 포항시 북구 죽장면 현내리에 사는 최동로(63)씨는 12일 정국태 죽장면장으로부터 이장 임명장을 받았다.

죽장면소재지가 고향인 최 신임 이장은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2급)을 역임한 고위 관료 출신이다.

그는 대구 농림고와 경북대 농대 대학원을 마치고 일본에서 농학박사 학위를 받은 농업 전문가다.

1983년 농촌진흥청에 들어가 농업과학기술원 농업생물부장, 농촌현장지원단장 등을 거쳤다.

2013년 2월 공직생활을 마무리한 뒤 같은 해 7월 고향 인근 마을로 내려와 5년째 사과농사를 짓고 있다.

포항시 북구 죽장면 현내리에 사는 최동로(63)씨는 12일 정국태 죽장면장으로부터 이장 임명장을 받았다.

최 이장은 온화한 성격에 친화력이 강해 대인관계가 원만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의 대표적 오지인 현내리는 60가구 주민 95명이 대부분 사과농사를 짓는 전형적인 산간 마을이다.

최근 주민들이 사과농사에 전문 지식을 갖춘 최씨에게 이장을 맡아달라고 간곡하게 부탁해 결국 이장직을 수락했다고 한다.

최 이장은 “주민들의 간곡한 부탁을 끝내 뿌리칠 수 없었다”면서 “주민들을 위해 힘껏 봉사하고 잘사는 농촌을 만드는데 적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말했다.

정국태 면장은 “최 이장은 온화한 성격에 친화력이 강해 대인 관계가 원만한 것으로 주민들 사이에 정평이 나 있다”면서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 발전과 주민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항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사설=최동로(오른쪽) 신임 포항시 죽장면 현내리 이장이 12일 정국태 죽장면장으로부터 이장 임명장을 받고 있다. 포항시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이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이번주 금·토 을지로 노맥의 날

22~23일 노가리 골목서 축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