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대’ 선발

2만 5692명 채용… 28% 증가

100만 도시 수원ㆍ창원 등 광역시 승격 관심

7개 도시 인구 걸맞은 대우 요구

우체국 택배 이제는 ‘전기차 시대’

배달 장비 1만대 친환경 교체

[퍼블릭 詩 IN] 고드름

입력 : 2018-01-14 23:08 | 수정 : 2018-01-15 0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합뉴스

흐르는 것이
흐르지 못하고
그대로 창이 되어버렸다

공단 굴뚝에선 검은 연기가
하늘 향해 포신을 드리우고
어깨 기대선 지붕 아래
모여 사는 사람들의
밤새워 주고받던 소곤소곤
내려앉은 눈물방울들이
줄줄이 투명한 결빙
맑은 얼굴로 하늘에 매달린다.

온 힘을 다해 매달려야
결코 땅에 떨어지지 않으리라

가파른 절벽을 오르듯
새벽 공기 가르며 일터로 향하는
원곡동 언덕길
어느새 양지바른 공터에 모인
맞벌이 부부의 품을 떠난
고만고만한 아이들
안간힘을 쓰며 매달린
부끄러울 것 없는 순백의 땀방울들이
언젠가 무기가 되어 자신의 가슴을 겨눌지도 모를
저 위태로운 창 끝 아래
해맑은 웃음으로 다가선다.

눈부신 아침 햇살이
넌지시 몇 가닥의 웃음을 집어 던지자
아이들은
입김을 불며
언 손을 녹여 가며
일렬로 줄 선 가난을
하나둘 떼어내고 있다.
2018-01-15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이돌급 인기’ 여자 컬링에 ‘금지’된 질문

지방서 하루 전 도착 응원 모드 ‘영미’ 플래카드에 경기장 환호성 경기 뒤 사인 공세 ‘즐거운 비명’평창동계올림픽 빙상 경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이문동 찾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올해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이성 구로구청장 신년 인터뷰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