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서부산 잇는 낙동강 대교 3곳 신규 건설

대저·엄궁·사상 등 2026년 완공

입력 : 2018-01-15 22:18 | 수정 : 2018-01-15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는 서부산권의 교통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 낙동강에 대저대교, 엄궁대교, 사상대교 등 교량 3곳을 2026년까지 건설한다고 15일 밝혔다.

서부산권을 연결하는 낙동강 교량은 7곳이 있지만, 만성적인 교통체증을 겪고 있다. 현재 국제산업물류도시, 에코델타시티 등 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교통수요가 크게 늘어 교통체증이 더욱 심화할 전망이다.



부산시에 따르면 강서구 식만동(식만분기점)∼사상구 삼락동(사상공단)을 연결하는 대저대교는 지난해 11월 롯데건설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실시설계 중이다. 올 연말 공사에 들어가 2024년 말 준공 예정이다. 총길이 8.24㎞의 4차로로 3956억원이 투입되며 정부의 혼잡도로 개선사업에 지정돼 건설공사비의 50%를 지원받는다.

엄궁대교는 강서구 대저동∼사상구 엄궁동을 연결하는 3㎞의 6차로 규모로 지어지며 2020년 착공해 2024년 완공한다. 엄궁대교는 총사업비가 2637억원으로 혼잡도로 사업으로 국비 지원을 받는다. 이 밖에 강서구 봉림동과 사상구 감전동을 연결하는 사상대교는 길이가 7.7㎞ 교량으로 김해신공항 접근도로 기능을 하게 된다. 사업비는 5210억원으로 예상한다. 시는 내년에 국비 반영이 되면 2020년 설계작업을 거친 뒤 2021년 공사에 들어가 2026년 완공할 계획이다.

대저대교 등 3곳이 신설되면 낙동강을 지나는 교량은 모두 10곳으로 늘어난다. 부산시 관계자는 “현재 낙동강 횡단 교량 7곳의 하루 평균 교통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51만 5740대에 달하며 매년 10% 이상 증가하고 있어 교량 신설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8-01-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자컬링 ‘안경선배’ 김은정이 내품는 매력

세계 최강팀을 연이어 격파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공동 1위에 오른 여자컬링팀이 화제다. 특히 여자컬링팀의 주장이자 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