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산 잇는 낙동강 대교 3곳 신규 건설

대저·엄궁·사상 등 2026년 완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는 서부산권의 교통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 낙동강에 대저대교, 엄궁대교, 사상대교 등 교량 3곳을 2026년까지 건설한다고 15일 밝혔다.

서부산권을 연결하는 낙동강 교량은 7곳이 있지만, 만성적인 교통체증을 겪고 있다. 현재 국제산업물류도시, 에코델타시티 등 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교통수요가 크게 늘어 교통체증이 더욱 심화할 전망이다.



부산시에 따르면 강서구 식만동(식만분기점)∼사상구 삼락동(사상공단)을 연결하는 대저대교는 지난해 11월 롯데건설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실시설계 중이다. 올 연말 공사에 들어가 2024년 말 준공 예정이다. 총길이 8.24㎞의 4차로로 3956억원이 투입되며 정부의 혼잡도로 개선사업에 지정돼 건설공사비의 50%를 지원받는다.

엄궁대교는 강서구 대저동∼사상구 엄궁동을 연결하는 3㎞의 6차로 규모로 지어지며 2020년 착공해 2024년 완공한다. 엄궁대교는 총사업비가 2637억원으로 혼잡도로 사업으로 국비 지원을 받는다. 이 밖에 강서구 봉림동과 사상구 감전동을 연결하는 사상대교는 길이가 7.7㎞ 교량으로 김해신공항 접근도로 기능을 하게 된다. 사업비는 5210억원으로 예상한다. 시는 내년에 국비 반영이 되면 2020년 설계작업을 거친 뒤 2021년 공사에 들어가 2026년 완공할 계획이다.

대저대교 등 3곳이 신설되면 낙동강을 지나는 교량은 모두 10곳으로 늘어난다. 부산시 관계자는 “현재 낙동강 횡단 교량 7곳의 하루 평균 교통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51만 5740대에 달하며 매년 10% 이상 증가하고 있어 교량 신설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8-01-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치믈리에’ 행사장 “닭의 죽음이 재밌냐” 기

서울 도심 한 호텔에서 열린 ‘치킨 자격증 시험’ 이벤트 행사장에 동물 복지 운동가들이 난입해 ‘닭을 먹지 말라’고 시위를 …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