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공무원 18명 배출한 서울 중구 한양공고 비결은

입력 : 2018-01-16 14:07 | 수정 : 2018-01-16 14: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구 신당동에 위치한 한양공업고에서 지난해 치러진 9급 국가직·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 합격생 18명을 배출해 화제다.

지난해 국가직·서울시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한양공고 학생과 학교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중구 제공

16일 중구에 따르면 한양공고는 구에서 서울시 주민참여예산 5000만원을 받아 지원하는 특성화고 5곳 중 하나다. 취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진로Talk!취업동아리’가 운영된 덕분에 이같은 성과를 냈다는 것이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진로Talk!취업동아리’는 학교별 동일한 진로나 전공을 가진 학생이 동아리를 구성한 후 전문 멘토의 정기적인 지도를 받아 원하는 분야로 성공적인 진출을 할 수 있게 돕는 프로그램이다.

한양공고 학생이 임용된 기관별로 보면 국가직 건축 직렬 1명, 서울시 15명, 서울시교육청 일반기계 직렬 2명이다. 합격생 모두 필기부터 면접까지 시험 전 과정을 교내 방과 후 수업만으로 준비했다. 한양공고는 공무원 시험 면접 동아리를 만들었다. 공무원시험의 면접 비중이 커지는 추세에서 스피치, 경험, 논리적 사고 등 복합 작용하는 면접시험의 대비에 체계적인 도움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말부터 12월까지는 집중 지도가 이뤄졌다. 유튜브 채널에서 취업도우미 ‘조언니’로 유명한 조규림 멘토로부터 생각 정리법, 면접답변, 모의면접 등 지도를 10차례에 걸쳐 받았다. 동아리 활동을 끝까지 마친 35명 중 18명이 최종합격한 것이다.

한양공고에서 학생 취업을 맡고 있는 오문호 교사는 “서울시에 있는 고등학교 중에서는 두 번째로 많은 합격생을 냈다”면서 “학생들의 노력을 바탕으로 선생님들의 애정과 지도, 구의 지원이 어우러진 결실”이라고 덧붙였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자컬링 ‘안경선배’ 김은정이 내품는 매력

세계 최강팀을 연이어 격파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공동 1위에 오른 여자컬링팀이 화제다. 특히 여자컬링팀의 주장이자 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