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양반마을 체면 깎였니더

하회마을 보존회 잇단 횡령… 외국관광객 성추행 전력도 망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문화유산인 경북 안동 하회마을에서 잇단 비리가 불거지면서 관계 당국의 관리 부실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안동 하회마을 전경.
서울신문 DB

17일 경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하회마을보존회 이사장 A(61)씨와 사무국장 B(49)씨가 횡령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이들은 하회마을 선착장에서 부용대를 오가는 나룻배 운영자로부터 영업 대가로 500만원을 뜯어내고, 하회마을 정비사업 공사업체들로부터 임대료 명목으로 300만원을 받아 개인적으로 받아 챙기는 등 수년간 불법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안동시 공무원 C(58)씨에게 국고 보조금으로 모두 3200만원에 달하는 뇌물을 준 사실도 드러났다.

하회마을이 구설에 오른 건 이번뿐만이 아니다. 2011년 7월 21일 하회마을에서는 민박집 주인 C(65)씨가 30대 대만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주한대만대표부가 사건의 엄정한 처리를 한국 측에 요청하는 등 국제적인 망신을 샀다. 2015년 8월 22일에는 하회마을 탈놀이전수관에서 D(33)씨가 탈춤을 배우러 온 10, 20대 여대생 2명을 성추행했다가 구속되기도 했다.

안동 하회마을 보존회는 2011년 8월 11일 주차요금을 갑자기 50% 올렸다가 관광객들의 항의로 이틀 만에 철회하기도 했다. 게다가 E(79)씨 등 주민들이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도 받지 않은 채 무단으로 지붕을 교체(서울신문 2017년 5월 5일자 17면)했는데도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안동시와 경북도는 하회마을을 지원하면서 관리·감독을 하지 않고 있다. 시와 도는 “하회마을은 주민들이 보존회를 구성해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

이에 대해 주민 권모(61·자영업)씨는 “하회마을은 주민과 지자체, 중앙정부가 합심해 세계문화유산으로 만들어 놨는데 주먹구구 운영으로 비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무엇보다 관계 당국의 관리 부실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8-01-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치믈리에’ 행사장 “닭의 죽음이 재밌냐” 기

서울 도심 한 호텔에서 열린 ‘치킨 자격증 시험’ 이벤트 행사장에 동물 복지 운동가들이 난입해 ‘닭을 먹지 말라’고 시위를 …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