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우선 교통신호 연동시스템 ‘최우수’

인사처 ‘적극행정 우수사례’ 발간

모바일로 전기요금 조회ㆍ학생부 발급

행안부 올 서비스 740종 확대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입력 : 2018-01-18 18:00 | 수정 : 2018-01-18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18일 “이번 최저임금 인상이 여성 근로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고 수준인 성별 임금격차 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가부에 따르면 최저임금 인상에 영향을 받는 여성 근로자는 158만 1000명으로 전체 여성 근로자의 25%인 반면 남성은 118만 6000명으로 전체 남성 근로자의 13%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정 장관은 19일에는 서울 동작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 ‘결혼이민자 통·번역 사업’에 종사하는 결혼 이주여성을 만난다. 결혼이민자 통·번역 사업은 결혼 이주민의 한국 적응을 돕기 위해 국내에 2년 이상 체류한 선배 결혼 이주민들이 은행·병원 등에 동행하거나 전화·전자메일 등으로 통역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들 통·번역사의 인건비는 월 135만원(209시간 기준)에서 최저임금 인상으로 157만원으로 올랐다. 경기 39명, 서울 33명 등 전국적으로 총 282명이 일하고 있으며 베트남어, 중국어, 필리핀어, 몽골어 등 센터별로 1~4명이 배치돼 있다. 정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이 살림살이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지, 근로현장 분위기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해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1-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선영에 집중된 응원…노선영 바라보는 김보름

‘왕따 주행’ 논란으로 속앓이를 했던 여자 스피스스케이팅 팀추월 경기가 최하위로 끝났다. 관중석은 냉정했다. 응원은 노선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 골목길은 소통의 플랫폼”

‘골목문화 특강’ 최창식 구청장

미세먼지 종합 대책 내놓은 광진

비상시 공공기관 주차장 폐쇄

‘이대 앞 패션왕 ’ 지원 서대문

1년간 점포 임차료 등 지원

에너지자립마을 가꾸는 종로

23~26일 신규 마을 공모 市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