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대’ 선발

2만 5692명 채용… 28% 증가

100만 도시 수원ㆍ창원 등 광역시 승격 관심

7개 도시 인구 걸맞은 대우 요구

우체국 택배 이제는 ‘전기차 시대’

배달 장비 1만대 친환경 교체

[머니테크] “고수익” 광고는 미끼일 뿐… 임대수요ㆍ법적 등기 잘 따져봐야

수익형 부동산의 함정

입력 : 2018-01-21 17:34 | 수정 : 2018-01-21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중 자금이 부동산 시장으로 몰리고 있다. 특히 소규모 자본으로 투자할 수 있는 수익형 부동산 상품이 우후죽순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다. 문제는 이들 상품 가운데 상당 부분은 광고와 달리 수익성이 높지 않다는 것이다. 과장 광고에 현혹되었다가는 투자 실패로 이어진다.


대표적인 수익성 투자 상품은 오피스텔, 소형 아파트, 분양형 호텔 등이다. 1억~2억원만 투자해도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광고에 빠져 덜컥 계약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 세입자 전입신고땐 오피스텔도 임대인 주택수 포함

먼저 오피스텔은 건축법상 상업용이지만 주거용으로 사용하면 주택 수를 산정할 때 편입된다. 세입자가 전입신고를 하면 주거용으로 간주돼 임대인의 주택 수에 포함된다.

분양광고는 광고일 뿐이다. 광고에 제시된 수익률에 속지 말아야 한다. 개발업자들이 오피스텔이나 상가, 호텔을 분양하면서 제시하는 높은 임대수익률은 어디까지나 기대 수익률이다. 주변 시장 조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도 의문이다.

임대료를 주변 시세보다 높게 책정해 투자자들을 현혹하는 동시에 은행 대출 가능금액을 높여 적은 돈으로 투자할 수 있는 것처럼 부풀리는 경우가 있다. 연 수익 10% 이상 고수익 상품이라고 광고하는 물건은 세세하게 따져본 뒤 투자를 결정해야 한다.

상가나 오피스텔을 분양받을 때는 임대 수요가 풍부한지를 따져야 한다. 임차 수요가 적거나 일시에 물량이 쏟아질 경우 개발업체가 건물 준공 이후 맨 처음 입주하는 임차인을 구해 분양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 개발업체는 임대가 잘 나가는 상품으로 꾸미기 위해 세입자에게 2~5년 동안 임대료를 깎아 주고 차액을 보전해 주는 방식으로 분양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나 일정 기간이 지난 뒤부터는 임대료 인상이나 공실은 임대인 책임이다.

# 다가구 주택, 오피스텔처럼 쪼개기 분양도 주의를

모호한 상품은 법적 관계부터 확인해야 한다. 아파텔, 분양형 호텔, 섹션오피스 등은 주택인지, 오피스텔인지 등을 꼼꼼하게 따질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아파텔은 흔히 아파트처럼 꾸민 오피스텔을 말한다. 주택인 아파트와 상업용 건물인 오피스텔은 세금이 다르고 전용률도 다르다. 다가구 주택을 오피스텔처럼 쪼개 분양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호텔을 구분등기나 개별등기로 분양하면서 고수익 미끼를 던지는 상품도 있다. 아파트나 오피스텔처럼 호실을 구분해 투자하면 호텔 운영 업체가 수익을 배분해 주는 상품이다. 하지만 예상 투숙률을 높게 잡아 수익성을 높인 상품이 많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매각도 까다로워 투자금이 묶일 수 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1-22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속보]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2연패 일구다

세계 최강의 쇼트트랙 여자대표팀이 동계올림픽 계주 3000m 2연패를 일궈냈다.최민정(성남시청)-심석희-김아랑(이상 한국체대)-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이문동 찾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올해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이성 구로구청장 신년 인터뷰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