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책임제, 학술대회 ‘우수’… R&D는 ‘부진’

복지부 개최 ‘치매대응전략…’서 소개

한발 앞선 고성…금강산 관광 TF꾸리다

북미회담 앞두고 남북협력팀 신설

또 미세먼지 예비조치… 한중 장관 26일 회담

이틀째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실시

[그 시절 공직 한 컷]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는 어디 갔나…미세먼지 ‘매우 나쁨 ’ 환경부는 ‘매우 바쁨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는 자연환경, 생활환경 보전 및 환경오염방지에 관한 사무를 관장한다. 정부조직법 제39조에 명시된 역할이다. 환경부는 처음엔 보건사회부 안에 소속된 환경위생국에 불과했다. 그러다 1980년 1월 환경청으로 승격됐다. 사진은 1980년 1월 15일 환경청이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서 현판식을 하는 모습이다.



당시 환경청은 보사부, 교통부 등 각 부처에 나누어져 있던 업무를 이관받아 환경보전과 공해 관련 업무를 전담했다. 1990년 환경처로 개편된 이후 1994년 12월 환경부로 승격됐다. 현재 미세먼지 대책을 담당하고 있는 환경부는 2014년 5월 미세먼지 예보의 정확성을 높이고자 국립환경과학원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를 신설했다. 지난해 9월에는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을 30% 이상 감축하겠다는 내용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 1월 들어 1㎥당 초미세먼지(PM2.5) 일평균 농도가 ‘매우 나쁨’(일평균 101㎍ 이상)에 육박했다. 미세먼지 공습으로 환경부도 더욱 바빠지게 됐다.

국가기록원 제공
2018-01-22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폐암 말기 진단받은 김한길, 안타까운 근황

폐암 말기 진단을 받았지만 신약으로 건강을 회복했던 김한길 전 의원이 최근 급성 폐렴으로 다시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김한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노인을 위한 특구 인정받은 양천

WHO 고령친화도시 가입 선포식

“도시재생해 ‘젊은 강북’ 만들 것”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인터뷰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