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대표 축제인 ‘2018 군포철쭉제’, 4월 27일 개막

절쭉동산 조성 20주년, 전국적인 문화관광축제로 확대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대표 축제의 하나인 군포 철쭉제가 올해도 수리산 자락 철쭉동산 등 도심 일원에서 펼쳐진다. 시는 4월 27일부터 사흘간 ‘2018 군포철쭉축제’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도심 전역에 조성된 철쭉이 만개하는 시기에 열리는 축제로 주 무대인 철쭉동산은 지난해 한국관광공사의 ‘봄에 가보고 싶은 명소’로 선정됐다.

경기 군포시 철쭉동산 일원에서 4월 27일부터 3일간 철쭉꽃의 향연이 펼쳐진다. 지난해 철쭉동산 전경

철쭉동산 조성 20주년을 맞아 시는 이번 축제 목표를 경기관광유망축제에서 전국적인 문화관광축제로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광객의 시선을 끌 특별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군포철쭉축제는 지난해 ‘2018 경기관광 유망축제‘로 선정돼 경기도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시는 지난해 높은 호응을 얻은 차 없는 거리 ‘노차로드’(No車Road)와 거리공연, 전시체험 및 각종 이벤트 등 시민참여형 행사를 확대 운영한다. 축제장 주변 노점행위를 근절하고 철쭉공원 내 푸드트럭존을 운영해 깨끗한 먹거리 환경도 조성할 계획이다. 4월 21부터 5월 6일까지 2주간 철쭉 주간을 운영해 다채로운 공연·전시 행사를 선보인다. 지난해 축제 주간에는 연인원 90만명의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철쭉동산에서 초막골 생태공원으로 이어진 산길 곳곳에 지난해 4월 진달래가 만개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축제 주 무대인 철쭉동산과 인접한 초막골생태공원(56만㎡)을 연결하는 방안도 검토 중에 있다. 철쭉동산 정상에서 산길로 500여m를 가면 생태공원에 이른다. 이곳은 자연을 그대로 담아낸 공원으로 수리산 도립공원, 철쭉공원과 연결돼 군포시 생태녹지축을 이루고 있다. 수리산 도립공원, 반월호수 순환산책로 등과도 연계해 도시 전체를 축제 공간으로 활용 도시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다.

군포시와 군포문화재단은 최근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김윤주 군포시장과 오종두 군포문화재단 대표이사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제사무국 개소식을 갖고 축제 준비를 시작했다. 김 시장은 “시민에게 행복을 선사하고, 도시의 미래가치를 새롭게 하는 축제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