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4% “지자체 식품위생 강화 시급”

2017 식품안전 체감도 조사

축제 홍보, CCTV 장소… 지자체 빅데이터 붐

행정기관 빅데이터 분석사업

20년 방치 끝… 민간개발·녹지보존 기싸움

도시공원 일몰제 D-2년… 광주는 지금

‘100대 국정과제 ’ 반영… 날개 단 새만금사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새만금사업(조감도)이 날개를 달았다. 새만금사업은 민간 주도로 용지매립공사를 추진해 진척이 느렸으나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반영돼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속도감 있는 새만금 사업 추진’은 ▲공공 주도 용지 매립 ▲국제공항·신항만 등 물류교통망 조기 구축으로 나눠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새만금 매립공사를 공공 주도로 전환하기 위해 ‘새만금개발공사’ 설립을 서두르고 있다.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새만금 특별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다음달 말 이전에 국회를 통과하면 8월 공사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올 국가 예산에 공사 자본금 등 520억원도 확보됐다. 새만금개발공사가 설립되면 국제협력용지 6.6㎢ 매립사업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새만금 국가 예산도 25개 사업에 8947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해 6650억원보다 34.5% 2297억원이 증가했다. 사업별로는 새만금 방수제 및 농생명용지 조성 2044억원, 새만금~전주 간 고속도로 1389억원, 남북도로 1150억원, 동서도로 867억원, 새만금 국제공항 3억원 등이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이 새만금사업을 직접 담당하는 등 문재인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며 “현 정부에서 새만금 개발 속도가 현저하게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8-01-2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갑질 ‘충격’…이명희 조양호 러브스토리 재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갑질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엉뚱한 상상 동작에선 혁신

창의교육 선도하는 동작

임대료 버거우면 엔젤공방 오세요

강동 청년 창업 공간 10호점 개소

말죽거리, 다시 살아난다

서초구 도시재생 1호 사업 ‘올인’

“어서 와, 정동은 처음이지?”

중구 홍보대사에 ‘비정상회담’ 5명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