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100대 국정과제 ’ 반영… 날개 단 새만금사업

입력 : 2018-01-23 17:34 | 수정 : 2018-01-23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새만금사업(조감도)이 날개를 달았다. 새만금사업은 민간 주도로 용지매립공사를 추진해 진척이 느렸으나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반영돼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속도감 있는 새만금 사업 추진’은 ▲공공 주도 용지 매립 ▲국제공항·신항만 등 물류교통망 조기 구축으로 나눠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새만금 매립공사를 공공 주도로 전환하기 위해 ‘새만금개발공사’ 설립을 서두르고 있다.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새만금 특별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다음달 말 이전에 국회를 통과하면 8월 공사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올 국가 예산에 공사 자본금 등 520억원도 확보됐다. 새만금개발공사가 설립되면 국제협력용지 6.6㎢ 매립사업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새만금 국가 예산도 25개 사업에 8947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해 6650억원보다 34.5% 2297억원이 증가했다. 사업별로는 새만금 방수제 및 농생명용지 조성 2044억원, 새만금~전주 간 고속도로 1389억원, 남북도로 1150억원, 동서도로 867억원, 새만금 국제공항 3억원 등이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이 새만금사업을 직접 담당하는 등 문재인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며 “현 정부에서 새만금 개발 속도가 현저하게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8-01-2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자컬링 ‘안경선배’ 김은정이 내품는 매력

세계 최강팀을 연이어 격파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공동 1위에 오른 여자컬링팀이 화제다. 특히 여자컬링팀의 주장이자 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