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우선 교통신호 연동시스템 ‘최우수’

인사처 ‘적극행정 우수사례’ 발간

모바일로 전기요금 조회ㆍ학생부 발급

행안부 올 서비스 740종 확대

[그 시절 공직 한 컷] 90년 역사 아이스하키, 논란 날리고 평창서 슛!

입력 : 2018-01-28 17:30 | 수정 : 2018-01-28 19: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스하키가 국내 처음 소개된 건 일제 치하였던 1928년으로 전해진다. 1930년 1월 전조선빙상경기 대회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고, 그해 11월 조선빙구연맹이 창설됐다. 해방 직후인 1947년 대한아이스하키협회가 출범했다.

세계 무대에 나선 지는 오래되지 않았다. 1960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에 가입했지만, 1979년 3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IIHF 세계선수권 C풀 대회에서 국제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1승 1무 5패로 참가 8개국 가운데 7위를 했다. 이후 몇 번의 국제 대회에 나갔지만, 저변 확대와 대중화가 이뤄지지 않은 탓에 좋은 성적이 나오지 않았다.

그럼에도 한국 아이스하키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본선행을 목표로 노력했고 IIHF는 2014년 총회에서 ?평창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주기로 의결했다.

최근엔 여자 아이스하키팀을 두고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정부가 한국 선수 23명에 북한 선수 12명을 추가해 35명의 엔트리를 구성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세라 머리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감독은 지난 16일 “충격적”이라며 “단일팀이 구성되더라도 (북한 선수를 기용하라는) 압박을 받지 않길 바란다”고 분명히 했다. 사진은 1962년 제43회 전국체육 (동계)대회 아이스하키 결승전 모습. 국가기록원 제공
2018-01-29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선영에 집중된 응원…노선영 바라보는 김보름

‘왕따 주행’ 논란으로 속앓이를 했던 여자 스피스스케이팅 팀추월 경기가 최하위로 끝났다. 관중석은 냉정했다. 응원은 노선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 골목길은 소통의 플랫폼”

‘골목문화 특강’ 최창식 구청장

미세먼지 종합 대책 내놓은 광진

비상시 공공기관 주차장 폐쇄

‘이대 앞 패션왕 ’ 지원 서대문

1년간 점포 임차료 등 지원

에너지자립마을 가꾸는 종로

23~26일 신규 마을 공모 市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