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공익신고로 곳간 넘쳐도… 포

⑭ 예산 돌려막는 공익신고제 ‘흔들’

[관가 인사이드] 설익은 대책으로 국무회의 못 넘을라… 진

가짜뉴스 근절 대책 등 주요 정책, 이낙연 총리 “미흡” 질책에 잇단 연기

북한 4·25체육단이 온다… 춘천에 ‘평화의 골’ 터진다

25일 국제유소년 축구대회 9일간 열전

[그 시절 공직 한 컷] 90년 역사 아이스하키, 논란 날리고 평창서 슛!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스하키가 국내 처음 소개된 건 일제 치하였던 1928년으로 전해진다. 1930년 1월 전조선빙상경기 대회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고, 그해 11월 조선빙구연맹이 창설됐다. 해방 직후인 1947년 대한아이스하키협회가 출범했다.

세계 무대에 나선 지는 오래되지 않았다. 1960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에 가입했지만, 1979년 3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IIHF 세계선수권 C풀 대회에서 국제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1승 1무 5패로 참가 8개국 가운데 7위를 했다. 이후 몇 번의 국제 대회에 나갔지만, 저변 확대와 대중화가 이뤄지지 않은 탓에 좋은 성적이 나오지 않았다.

그럼에도 한국 아이스하키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본선행을 목표로 노력했고 IIHF는 2014년 총회에서 ?평창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주기로 의결했다.

최근엔 여자 아이스하키팀을 두고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정부가 한국 선수 23명에 북한 선수 12명을 추가해 35명의 엔트리를 구성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세라 머리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감독은 지난 16일 “충격적”이라며 “단일팀이 구성되더라도 (북한 선수를 기용하라는) 압박을 받지 않길 바란다”고 분명히 했다. 사진은 1962년 제43회 전국체육 (동계)대회 아이스하키 결승전 모습. 국가기록원 제공
2018-01-29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아파트 살인사건’ 피해자 딸이 올린 “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참여자가 1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서울 강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업 재기할 DIP금융 필요… 캠코법 1조부터 바꿔 영역 넓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취임 2년 인터뷰

순균씨, 통장과 행복한 데이트… 4년 후 강남지도 변화 보여

취임 100일 주민소통 나선 정순균 강남구청장

공보육 확대로 유치원 비리 해법 찾는 동작

보육환경 개선에 팔 걷어붙인 이창우 동작구청장…하나금융과 국공립 어린이집 개원 협약

수소차와 사랑에 빠진 구청장님

친환경차 전도사 된 박겸수 강북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