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릭 詩 IN] 몽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안선을 따라 길게 펼쳐진

여수 몽돌 바닷가

발가락 사이로 물이 스미듯



돌과 돌 사이사이로 파도가

들이치고 있다

바위섬과 뭍을 이어주는 다리처럼

바다 위 넘실대는 윤슬

햇볕에 달구어진 돌 위에 앉아

뭉글뭉글한 살결을 어루만져 본다

파도도 보드라운지 자꾸만 밀려와

꽉 움켜쥐고는 이내 다시

부서지고 만다

얼마나 견뎌야만 이토록

매끈해질 수 있을까

끊임없이 밀려드는 파도에 깎이고

거친 바람에 저네들끼리 부대끼며

모난 얼굴 동글동글해질 때까지

얼마나 오랜 시간 동안 견뎌야

안으로 안으로 더

단단해질 수 있을까

까만 돌 위 점점이 박힌 하얀 무늬들

아픈 시간의 반짝이는 기록들

징검다리처럼 한발 한발

따라가다 보면

거기, 커다란 손 넘실대는 검푸른

바다가 있다 
서해웅 서울시 구로구청 주무관

서해웅 서울시 구로구청 주무관

제 19회 공무원문예대전 은상 수상작

2018-02-05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바닥만한 비키니 입고…논란된 육군 위문공연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육군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응암오거리 사장님들 열공하시네

은평구의 ‘골목상인 뒷바라지’

광진구 첫 인사…비전 완성 초점 맞춘 인재행정

김선갑 광진구청장 “미래 일류 실현 첫걸음”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 광진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