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말뚝에 골든타임 놓칠라… 계륵된 우륵교

대구 달성군~고령 다산면 잇는 다리

서울 여성 50.3% ‘사회 불안’ 호소

지하철 범죄 58.8% ‘성범죄’

엄홍길과 겨울산행 중2들… 삶을 배우다

태백산 오른 강북 청소년희망원정대

책 읽는 사회 만들기…올 공공도서관 늘린다

68곳 신설ㆍ장서 798만권 늘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공공도서관 68곳이 새로 지어지고 장서 수는 798만권 더 늘어난다. 이로써 공공도서관은 모두 1106곳, 공공도서관 장서 수는 1억 1200만권이 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통령 소속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와 함께 이런 내용을 담은 제2차 도서관발전종합계획 2018년도 계획을 7일 발표했다.



정부는 올해 공공도서관 지원 사업에 지난해보다 2.2% 증가한 1조 413억원을 편성했다. 국비 2696억원, 지방비 7714억원, 민간 3억원이다. 전체 예산의 76%는 도서관 기반 확충과 운영 내실화에 사용한다.

공공도서관과 보유 장서가 늘면서 도서관 1곳당 인구는 4만 9000명에서 4만 7000명으로 줄고 1인당 공공도서관 장서 수는 2.0권에서 2.2권으로 늘어난다. 공공도서관 정규직 사서는 382명이 많아지며 사서 1인당 인구는 지난해 1만 1715명에서 1만 783명으로 줄어든다.

도서관에서 진행하는 문화 프로그램도 작년보다 10% 늘어난다. 공공도서관 평생학습 프로그램은 5만 1831개, 인문학자와 지역주민이 인문학 강연을 하고 함께 탐방하는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은 5000회 운영된다.

과학·예술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인 ‘우리 동네 창작소’(메이커 스페이스) 조성 기준도 마련한다. 또 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하철이나 공공장소에 설치한 무인 도서대출반납기로 접근성을 늘린 ‘U도서관’ 설치를 지원한다. 학교도서관에서 근무하는 사서 교사 75명도 충원한다. 1학교 1독서 동아리 운영은 전국 학교로 확대된다. 한편 문체부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추진할 제3차 도서관발전종합계획을 올 10∼11월쯤 발표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8-02-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흉기 난동 뒤 ‘신고자’ 캐묻다가 결국…

지난 19일 ‘당산역 버스 흉기난동’ 당시 112 문자신고 시스템 한계로 일선 경찰관에게 신고 내용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것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은 스마트 포용도시”

정원오 성동구청장 신년인터뷰

배달업체와 복지사각 찾는 강남

위기가구 발견 땐 신고

“강북 자치구 4곳에 ‘도전숙’ 공급”

SH공사 김세용 사장 신년 인터뷰

“배봉산공원 명소로 가꿔 선물”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