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지하 경부고속道 위를 생태공원으로”

시민에게 아이디어 얻는 서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부고속도로로 인한 매연과 소음 문제가 심각합니다. 경부고속도로를 지하화하고 지상부에 생태녹지 축을 조성해 서울의 허파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습니다.” “교통 정체는 더 심각합니다. 하루빨리 경부고속도로를 지하화해 꽉 막힌 도로를 소통케 하고, 지상엔 모든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체육 테마파크를 만들었으면 합니다.”

조은희(오른쪽) 서울 서초구청장이 지난 5일 서초구 양재aT센터에서 열린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 시민위원회’에 참석해 시민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서초구 제공

지난 5일 오후 7시, 서울 서초구 양재aT센터 5층 그랜드홀은 토론 열기로 가득했다.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 시민위원회’에 참석한 주민 250여명은 경부고속도로 지하화와 지상부 개발 방안을 놓고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을 비롯해 제해성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 하기주 대한건축학회장 등 전문가들도 참여했다. 위원회에 참석한 한 10대 여고생은 “지상부에 청년 일자리 창출 공간을 만들어 서초구가 청년 일자리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모범 구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제 위원장은 “국가가 나서 지하와 지상을 획기적으로 활용하는 21세기형 도로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조 구청장은 “경부고속도로 지하화에 대한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듣고 싶어 토론회를 마련했는데, 좋은 아이디어를 많이 내주셨다”며 “도로를 지하화하고 지상 공간은 다른 용도로 새로 조성하는 복합 개발이 가능하도록 도로법이 꼭 개정됐으면 한다”고 했다.



구는 이날 시민위원회 참석 주민들을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 모집했다. 10대 고등학생, 직장인, 주부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응모했다. 구는 공개 모집한 시민 250여명을 대상으로 사전 설문조사도 했다. 현재 경부고속도로가 도로로서 제 기능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74%가 ‘그렇지 않다’고 했다.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 인지 여부에 대해선 95%가 ‘들어 본 적 있다’고 했고, 지하화 사업을 할 때 최우선 고려 사항으로는 48%가 ‘교통 체증 해소’를 꼽았다.

서초구는 2015년 11월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의 첫발을 뗐다. 5대 학회 컨소시엄 구성, 분야별 학술세미나와 국제콘퍼런스 개최 등을 거쳐 지난해 1월 지하화 구상 타당성 연구 용역 결과를 내놓으면서 국민적 공감대를 이끌어 냈다. 조 구청장은 “시민들의 의견은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일방적인 관 주도의 정책 추진이 아니라 시민 목소리를 직접 듣고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시민 토론회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2-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비서, 중학생에 “한 주먹도 안되는 XX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비서 박창훈 씨가 중학생과의 전화통화 도중 막말을 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동영상사이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