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기업 혁신 DNA 전수받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민간의 혁신적 조직 문화를 전수받고자 국내외 모범 기업들의 업무환경을 알아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행정안전부는 12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실에서 ‘일하는 방식 혁신?변화를 실현하라’라는 주제로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업무혁신 담당자 약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회 워크 스마트 포럼’을 가졌다.



먼저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의 사례 발표가 있었다. 최근 미국 구인·구직 웹사이트 ‘글래스도어’가 발표한 ‘100대 최고 직장’에서 1위를 차지한 페이스북은 전 세계 직원들이 매주 한 번씩 창업주인 마크 저커버그 회장과 화상회의 방식으로 대화하고 즉흥 질문으로 소통하는 등 직원 하나하나를 리더로 보고 함께 회사를 키워 가는 조직문화를 갖고 있다. 이날 발표에 나선 김문일 페이스북코리아 대외협력과장은 “지금의 페이스북을 만든 것은 하나의 사명 아래 직원들이 스스로 고민한 아이디어를 바로 실행할 수 있도록 하는 업무 방식과 환경”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의 성공 사례도 소개됐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 연속으로 ‘일하기 좋은 기업’(GWP 코리아 선정)에 선정되기도 한 신한금융그룹은 금융업계 최초로 사내 벤처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직원 참여플랫폼 구축, 임원진 코칭 등 혁신을 일회성 이벤트가 아닌 기업문화로 정착시키기 위한 ‘똑똑한 실험’에 나서고 있다. 지원구 신한문화리더십센터 본부장은 “우리 기업의 일하는 방식의 최종 지향점은 결국 혁신이 전략과 인사, 지도력, 문화, 디지털 등이 종합된 조직문화로 정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행안부는 정부혁신과 ‘범정부 일하는 방식 혁신’의 주관 부처로서 대국민 서비스 개선과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업무절차 재설계 등을 통해 근무 형태와 문화를 근본적으로 바꾸려 한다는 목표를 소개했다. 범정부 일하는 방식 혁신 자문위원장인 김홍진 전 KT 사장은 기업경영 경험을 바탕으로 “공공부문 업무방식 혁신을 위해서는 창의와 협업, 집단지성을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일재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누구나 혁신을 말하기는 쉽지만 변화를 실현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면서 “앞으로 공직사회가 정부혁신을 내재화하고 변화를 실현하는 조직으로 만들고자 행안부부터 하나씩 바꿔 가겠다”고 강조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2-1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지은 “죽어야 미투가 인정된다면…수없이 생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전 충남지사 정무비서 김지은씨가 1심 재판에서 안 전 지사에게 무죄가 선고된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옥탑방 ‘쿨루프’ 페인트칠하는 원순씨

햇빛과 열 반사 효과 내는 \'쿨루프\' 페인트 작업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16곳 중 9곳 ‘새 인물’…행정경험 풍부 행시 30~35회 포진

‘민선 7기’ 첫 부단체장 면면 보니

‘아동학대 안전지킴이’ 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대문, 슬리핑 차일드 체크 시스템 설치 어린이집 통학차량 45대에 안전칩 정부 지원 앞서 구예산 긴급 편성 보육교사 자질 개선 위해 근속수당 지원 내년 어린이집 냉난방비 구비로 지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