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급증

폭력행위자 주민등록 교부 제한요청 4년 만에 3배

“4년간 일자리 10만개… 떠난 사람 돌아오게”

‘지방 소멸 타파’ 두 팔 걷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현장 행정] “청년 창업 공작소 우뚝…한국의 잡스 탄생 기대”

가좌청년상가 오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순히 공간 지원에 그치지 않고 창업팀 성장 전 과정에 걸친 지원이 필요합니다.”

문석진(왼쪽) 서울 서대문구청장이 지난 10일 서대문구 수색로 사회적경제마을센터 1층에 문을 연 가좌청년상가에서 입주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대문구 제공

지난 10일 서울 서대문구 수색로 사회적경제마을센터 건물 1층에 ‘가좌청년상가’가 문을 열었다. 청년상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대문구가 청년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고자 저렴한 가격에 6개 청년 창업팀에 제공한 공간이다. 이 자리에 참석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6개 창업팀에 꾸준한 지원을 약속했다.



문 구청장은 “상가로 이익을 얻는 것보다 청년 일자리 창출에 일조하고자 하는 LH 측과 마음이 맞아 청년들에게 공간을 제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7월 서대문구와 LH는 ‘청년창업지원사업’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구가 임대보증금과 인테리어 비용을 지원하고 LH가 창업자금 지원과 창업교육, 컨설팅 등을 맡았다.

6개 창업팀은 ▲디자이너 한복을 선보이는 금의재 ▲프라모델 피규어, 석고방향제 등을 만드는 딩크빌런 ▲수제간식 쿠키 등을 만드는 삐삐롱스 ▲사회정서 공감교육을 추구하는 마노컴퍼니 ▲‘혼밥족’을 위한 공유부엌 사업을 하는 모두막 ▲수제 반려동물 간식 사업을 벌이는 로렌츠 등이다.

이들은 창업 아이템, 운영계획 적정성, 수익성과 지속가능성,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연계성 등 정한 기준에 따라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뽑혔다.

가좌청년상가의 총면적은 278㎡로 상가별로 25∼58㎡의 크기의 점포를 받았다.

허지웅(26) 모두막 대표는 “자본이 없이 1~2년 뒤로 미뤘던 계획이 서대문구와 LH 덕분에 당겨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공유 부엌이라는 새로운 개념으로 1인 가구를 위한 관계지향식 신문화를 만들어 보고 싶다”고 밝혔다.

박민수(26) 로렌츠 대표는 “맛과 영양에는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단지 모양이 예쁘지 않다는 이유로 버려지는 ‘B급 농산물’에 대한 관심과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을 합쳐 친환경 반려동물 간식을 만드는 사업을 생각하게 됐다”며 “청년 상가 안에 6개 창업팀이 함께 있기 때문에 조언도 얻고 협업도 할 수 있는 시너지가 생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 입주팀의 점포 계약 기간은 2년이며 1회에 한해 최대 2년까지 더 연장할 수 있다.

문 구청장은 “이곳에서 창업 기반을 다진 청년들이 사업을 통해 더불어 사는 따뜻한 가치를 구현하고 일자리도 많이 창출하는 기업가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2-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조8천억대 미국 복권, 한국서 당첨되면 당첨금

미국의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고액인 16억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