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급증

폭력행위자 주민등록 교부 제한요청 4년 만에 3배

“4년간 일자리 10만개… 떠난 사람 돌아오게”

‘지방 소멸 타파’ 두 팔 걷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동북4구, 지방분권 버스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북·성북·도봉·노원 등 서울시 동북4구가 지방분권 개헌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대를 확산시키고자 한데 뭉쳤다.

서울시 동북4구 구청장들이 지난 11일 도봉산에서 열린 ‘동북4구가 함께하는 지방분권 버스킹’ 행사에서 지방분권 개헌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박겸수 강북구청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영배 성북구청장, 김성환 노원구청장.
강북구 제공

동북4구는 지난 11일 도봉산 등산로 입구 수변무대에서 ‘동북4구가 함께하는 지방분권 버스킹’을 개최했다. 버스킹은 길거리 공연을 말한다.



‘동북4구 행정협의회’의 회장을 맡은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이날 행사에서 “지방분권이 돼야 주민들의 삶이 실질적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지방분권이 되면 각 지역의 문제를 서로 다른 방식으로 풀어갈 수 있을 것이다. 내 삶을 바꾸는 지방분권형 헌법은 지방정부를 인정하고 자치입법권·자치행정권·자치재정권·자치조직권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뒤이어 김성환 노원구청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영배 성북구청장 등이 버스킹에 나섰다.

발언자들은 ‘국회는 개헌 관련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 달라’, ‘지구온난화, 사회불평등, 취업난 등 각종 문제를 지방분권으로 해결할 수 있다’, ‘국민투표를 별도로 실시하면 막대한 비용이 발생하니 지방선거와 함께 실시해야 한다’ 등의 의견을 개진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자치분권 개헌을 위한 1000만인 서명’도 함께 진행됐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2-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조8천억대 미국 복권, 한국서 당첨되면 당첨금

미국의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고액인 16억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중심 디자인 혁신

조은희 구청장 “디테일이 패러다임 바꿔”

“소통하는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과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