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동북4구, 지방분권 버스킹

입력 : 2018-02-12 22:44 | 수정 : 2018-02-12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북·성북·도봉·노원 등 서울시 동북4구가 지방분권 개헌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대를 확산시키고자 한데 뭉쳤다.

서울시 동북4구 구청장들이 지난 11일 도봉산에서 열린 ‘동북4구가 함께하는 지방분권 버스킹’ 행사에서 지방분권 개헌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박겸수 강북구청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영배 성북구청장, 김성환 노원구청장.
강북구 제공

동북4구는 지난 11일 도봉산 등산로 입구 수변무대에서 ‘동북4구가 함께하는 지방분권 버스킹’을 개최했다. 버스킹은 길거리 공연을 말한다.



‘동북4구 행정협의회’의 회장을 맡은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이날 행사에서 “지방분권이 돼야 주민들의 삶이 실질적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지방분권이 되면 각 지역의 문제를 서로 다른 방식으로 풀어갈 수 있을 것이다. 내 삶을 바꾸는 지방분권형 헌법은 지방정부를 인정하고 자치입법권·자치행정권·자치재정권·자치조직권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뒤이어 김성환 노원구청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영배 성북구청장 등이 버스킹에 나섰다.

발언자들은 ‘국회는 개헌 관련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 달라’, ‘지구온난화, 사회불평등, 취업난 등 각종 문제를 지방분권으로 해결할 수 있다’, ‘국민투표를 별도로 실시하면 막대한 비용이 발생하니 지방선거와 함께 실시해야 한다’ 등의 의견을 개진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자치분권 개헌을 위한 1000만인 서명’도 함께 진행됐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2-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파죽의 컬링, 동률이면 4강팀 뽑는 기막힌 묘수

동률일 경우 플레이오프 진출 여부를 위한 절차 DSC열쇠는 경기 전 연습투구 기록 ·· LSD 평균값으로 결정컬링 여자 대표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