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고1 교과서 가격 16% 내린다

새학기 초ㆍ중ㆍ고교 최대 33% 인하…출판사 “교육부 일방 강요” 반발

입력 : 2018-02-13 21:06 | 수정 : 2018-02-13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초·중·고교 일부 학년의 검정교과서 가격이 최고 33% 인하된다. 출판사들은 교육부가 일방적으로 가격 인하를 강요했다며 반발했다.

교육부는 13일 한국장학재단에서 ‘교과용도서심의회’를 열고 2018학년도 검정도서 신간본 가격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의결안에 따라 각 학년별 검정교과서 평균 가격은 전년도 평균 가격보다 중학교 1학년 2933원(33%), 고등학교 1학년 1382원(16%), 초등학교 3·4학년 141원(3%)이 각각 내려갔다. 6년 만에 교육과정이 개정됨에 따라 초등 3·4학년과 중·고교 1학년은 올해부터 새롭게 바뀐 교과서로 공부하게 된다. 이 중 국가에서 만드는 국정교과서를 제외하고 새로 발행되는 검정교과서는 58책(과목)으로 각 출판사별 교과서를 합치면 모두 413종이다.



학년별로 보면 초등 3·4학년은 음악·미술·체육·영어 등 8책의 새 교과서를 쓰고, 중1은 18책, 고1은 27책이 새 교과서로 바뀐다. 교과서 평균 가격이 가장 많이 인하된 중학교 1학년의 경우 2013년 가격 자율화 체제에서 대폭 인상된 것에 따른 기저 효과가 있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그러나 출판사 대표인 교과서현안대책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교육부의 검정교과서 신간본 가격은 백지 노트값도 안 되는 부당하고 비현실적인 가격”이라면서 “교과서 주문이 이뤄지기 전에 교과서 가격을 확정해 수요자가 품질과 가격, 즉 상품적 가치를 보고 교과서를 선택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출판사와의 이견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부와 출판사가 추천한 전문가 및 교사, 학부모, 시·도교육청 담당자 등이 참여하는 ‘교과용도서제도개선협의회’(가칭)를 구성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2-1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다이라, 시합전 이상화 심기 건드린 말…오늘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오후 8시 56분부터이승훈·김민석 등 빙속 팀추월 준준결승 오후 8시부터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빙…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