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골프장 개발 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프장 편법 개발 논란을 빚는 제주 금수산장 관광단지 조성사업에 제주도의회가 제동을 걸었다.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14일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신화련 금수산장 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심사를 보류했다. 이 사업은 제주시 한림읍 블랙스톤 골프장 일부를 편입한 87만여㎡ 부지에 휴양 콘도미니엄 48실과 호텔 664실, 골프 코스 및 골프 아카데미 등을 조성하는 것이다. 기존 골프장 일부를 관광숙박시설로 개발하는 사업이라 중산간지역 난개발 우려 등의 비판이 제기됐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8-02-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