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현장 행정]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상생의 길 찾는 동대문구

이문동 찾은 유덕열 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개발·재건축은 조합원이 합심해 일사불란하게 추진해야 가능합니다. 구청장이 임의로 막을 수도 밀어불일 수도 없습니다. 다만 소통을 통해 사업이 궤도에 오르도록 계속 중재해 나가겠습니다.”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은 지난 7일 이문동 동정보고회에서 이문3구역 재개발 관련 질문 공세가 쏟아지자 “개발 속도보다 소통과 중재에 방점을 찍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지난 7일 이문1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동정보고회에 참석해 주민으로부터 건의 사항을 듣고 있다.
동대문구 제공

이문동은 2006년 서울시가 지정한 이문·휘경 뉴타운에 속한다. 그중에서도 이문3구역은 용적률을 400% 가까이 받아 재개발이 끝나면 4000가구가 넘는 대단지가 들어설 예정이어서 관심을 받지만 관리처분인가를 앞두고 보상 문제를 둘러싼 주민 간 갈등이 첨예해 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동정보고회에서도 이 문제가 주민들의 핵심 질의 사항으로 떠올랐다. 이문3구역 재개발 추진을 둘러싸고 찬성과 반대의 대립각이 팽팽한 만큼 유 구청장은 늘 그랬듯 구청이 분쟁의 중재자로 나서 누구도 피해를 보지 않도록 조정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동대문구 지역 재개발은 사업성이 높다는 평가가 많다. 평지 위에 조성되는 데다 시내와도 접근성이 좋아 낡은 인프라가 개선되면 신흥 주거지로서 매력이 있다. 현재 이문·휘경 뉴타운 지구뿐 아니라 청량리 4구역, 전농11구역, 답십리 18구역을 포함한 50여개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동대문구 곳곳에서 진행 중이어서 지역발전 기대감이 높다.

그러나 여러 사람의 이해관계가 걸린 재개발·재건축 사업에는 다툼과 분쟁이 따를 수밖에 없다. 유 구청장은 무조건 사업에 속도를 내기보다 관련 법령을 근간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조정하는 식으로 타당성을 찾는 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문3구역은 재개발 추진 속도가 다소 늦어지고 있지만 결국은 주변환경이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일대 생활 인프라가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실제로 외대앞역 앞에는 주민들을 위한 문화 향유 공간인 광장이 조성됐고, 이문3구역과 맞닿은 외대앞역도 신축에 가까운 개축 공사가 조만간 시작될 예정이다. 1호선 청량리역에 분당선도 오는 7월 연결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도시 발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이해관계 조정을 통한 상생이다. 그것이 바로 도시 질서이자 경쟁력이다”면서 “어떤 형식의 지역 발전이든 개발 이익이 동대문구민에게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갈등 조정과 행정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2-2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분열 정치 종식 선언한 文의 눈엔 盧의 눈물이…

“盧 전대통령 때부터 꿈꿔온 일 ‘대통령 개인기 때문’ 온당치 못해 靑 비서실·내각 잘해준 덕분”“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은평 드림스타트 복지부 우수상

    서울 은평구는 보건복지부 주관 ‘드림스타트 사업운영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몽골서도 배우는 서대문 복지

    서울 서대문구는 몽골 사회복지 관계자들이 서대문구의 마을복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북가좌1동을 찾아왔다고 29일 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