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대나무숲] 성범죄 잡혀도 직 유지, 동료 남성들은 구명서…‘공직 미투’ 고발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정무비서의 성폭행 폭로로 현직에서 물러나면서 공직사회에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바람이 거세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4명의 여성 공무원이 비실명으로 의견을 개진했다.


# 개선 의지 없는 상관… 미투 막는 벽

세상의 어머니, 부인, 딸 중에 평생 성추행을 한 번도 당하지 않는 여성은 없을 것 같다. 남성의 성추행이 광범위하다는 의미다. 수년 전에 한 지하철역에서 동료 공무원이 불특정 여성의 신체 부위를 사진으로 찍다가 적발됐다. 하지만 별일 없다는 듯 근무하고 있다. 또 지하철에서 여성의 몸에 밀착하다 현장에서 잡힌 경우도 있었다. 외려 동료 남자 직원들이 소위 ‘구명서’를 돌리고, 아무 생각 없이 서명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당황했다. 그 역시 현직에서 탈 없이 근무 중이다. 안내직 여직원을 성폭행했지만, 합의에 성공(?)해 별 탈 없이 직위를 유지하는 사람도 봤다. 직원 게시판에 문제를 지적하는 글도 올라왔지만, 상부에서 개선의 의지는 없어 보인다. 공직 사회의 보수적 특성으로 볼 때 공직 사회에서 ‘미투’가 가장 늦게 퍼질 것이다. (한 지방 공무원)

# 회식 때 추행당해도 “니가 참아라”

2010년까지는 회식 문화가 너무 많았다. 적어도 월 2~3회는 있었다. 20대 중반이었는데 회식자리에 가자고 상관이 손이나 팔을 잡고 끌거나 어깨를 감싸곤 했다. 그런 행동이 싫다고 말해도 외려 ‘니가 참아야 한다’는 식의 반응이 돌아왔다. 회식자리에서 벌어진 성추행이 주변에서 꽤나 들렸지만, 큰 문제로 불거지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더 예전에는 손을 잡는 정도는 예사였다고 들었다.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다. (한 중앙부처 공무원)

# “예전엔 다 그랬어” 이젠 없어져야

20년 전 처음 공무원을 시작할 때, 노래방에서 회식을 하면 남자 상사와 블루스 춤을 추는 사례가 꽤 있었다. 사무실에서 담배도 피던 시절이었으니 당시에는 별다른 문제의식이 없었다. 그래도 요즘에는 회식을 빙자한 성추행이 많이 없어졌다. 무엇보다 회식 문화가 변했기 때문이다. 2차 문화가 없어지고 2~3년 전부터는 술을 강요하는 문화도 사라졌다. 여성 관리자가 늘어난 것도 조금이나마 성추행 문제가 개선돼 가는 이유라고 본다. (한 지자체 공무원)

# 떨고 있는 윗분… 부조리 타파 계기로

이번 사건으로 걱정하는 남성 상관을 봤다. 혹 ‘의도치 않게 그런 적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식이다. 나 역시 주위에 성향상 기피하거나 조심해야 할 남성 상관이나 동료에 대해 주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이런 반응들을 볼때 ‘미투’가 광범위한 성추행이라는 사회적 부조리에 대해 고민하고 되돌아볼 기회를 주는 것 같다. (한 중앙부처 공무원)
2018-03-12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네임펜’ 서명, 의전비서관 자질 논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안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할 때 네임펜을 사용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