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 10년간 2.8조 투자

복지부 ‘헬스케어 발전전략’ 최종 확정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인천이 남북사업 주도… 동북아 평화·경제 중심도시로

‘탈권위·소통 행보’ 박남춘 인천시장 인터뷰

자율주행차 용어 세분화 필요… 교통사고 나면 책임 소재 혼란

‘완전’ ‘부분’ 구분해야 형사 실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재 법적으로 규정된 ‘자율주행차’ 단일 용어를 운전자 존재 여부를 기준으로 세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하는 데 혼란을 줄 수 있고, 자율주행차 범주가 넓어 단일 용어로 이를 규정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12일 한국법제연구원이 발간한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따른 자동차관리법 개선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는 2015년 ‘자동차관리법’을 개정해 자율주행차 개념을 법제화했다. 아울러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에 관한 규정도 마련했다. 자율주행차 연구개발을 위한 최소한의 제도적 장치는 마련한 셈이다.

물론 한계도 명확하다. 우선 자율주행차 정의가 명료하지 않다고 지적한다. 운전자 없이 운행되는 자율주행차인지, 운전자가 탑승하는 부분 자율주행차인지 해석이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이는 교통사고 발생 시 형사책임을 규명할 때 문제가 발생한다. 자율주행 시스템이 운전자가 개입할 여지가 없는 자율주행차인 경우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탑승자는 승객으로 봐야 하고, 운전자가 자율주행차 제어에 개입할 여지가 있다면 운전자로 봐야 한다고 설명한다. 보고서는 “형사책임 측면에서 보면 완전 자율주행차와 부분 자율주행차의 개념 구분은 실익이 있다”며 “이를 구분해 다룰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8-03-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석기 석방집회’ 참석 댓가로 혈세 준 학교

노조 “단협 명시 유급교육…문제없다” 교육청이 150명 6~7만원씩 지급해야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 일부가 지난 8일 ‘유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을 가꾸며 삶을 바꾸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시흥동 마을사업 1년 성과 발표

꼼꼼한 영등포

안전 사각지대 고시원 특별 점검…화재감지기 설치 등 넉넉한 지원

훈훈한 동대문

IoT활용 안전·건강 솔루션 사업…독거노인 대상 겨울나기 서비스

마포, 2년 연속 민원행정 최우수 선정

민원인들에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 다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