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인사이드] 눈총 받는 4대강 훈포장 1152명, 그 때 그

“전원 서훈 취소하라” 거센 민심에 속내 복잡한 공무원들

첫 여성 국가인권위원장 탄생? 최영애씨 내정

사무총장·상임위원 역임한 인권전문가…靑 “30여년 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

면허 빌려 개업한 의료인 형사처벌…소비자생협 의료기관

정부 ‘사무장병원 근절 종합대책’ 추진

자율주행차 용어 세분화 필요… 교통사고 나면 책임 소재 혼란

‘완전’ ‘부분’ 구분해야 형사 실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재 법적으로 규정된 ‘자율주행차’ 단일 용어를 운전자 존재 여부를 기준으로 세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하는 데 혼란을 줄 수 있고, 자율주행차 범주가 넓어 단일 용어로 이를 규정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12일 한국법제연구원이 발간한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따른 자동차관리법 개선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는 2015년 ‘자동차관리법’을 개정해 자율주행차 개념을 법제화했다. 아울러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에 관한 규정도 마련했다. 자율주행차 연구개발을 위한 최소한의 제도적 장치는 마련한 셈이다.

물론 한계도 명확하다. 우선 자율주행차 정의가 명료하지 않다고 지적한다. 운전자 없이 운행되는 자율주행차인지, 운전자가 탑승하는 부분 자율주행차인지 해석이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이는 교통사고 발생 시 형사책임을 규명할 때 문제가 발생한다. 자율주행 시스템이 운전자가 개입할 여지가 없는 자율주행차인 경우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탑승자는 승객으로 봐야 하고, 운전자가 자율주행차 제어에 개입할 여지가 있다면 운전자로 봐야 한다고 설명한다. 보고서는 “형사책임 측면에서 보면 완전 자율주행차와 부분 자율주행차의 개념 구분은 실익이 있다”며 “이를 구분해 다룰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8-03-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속초 명물 만석닭강정, 위생관리 엉망으로 적발

강원도 속초에 있는 유명음식점 만석닭강정이 위생기준 위반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적발됐다.식약처는 유통기한을 위조하는 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책 읽어주는 ‘키다리 구청장’

서대문 주민 협치로 만든 붕붕이 도서관

[현장 행정] 주민과 그린 양천 6대 비전 30년 바라본 ‘新YE

‘예스 양천비전보고회’서 만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서초 발전의 길, 육·해·공 ★들에게 묻다

예비역 장성 초청 간담회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