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⑩ 작은 단지도 아파트 관리

404호인데요, 혹시 관리비 내역 아시나요…저도 몰라요 소규모는 공개 의무 없대요

위치추적 신발·드론 배달… 생활밀착형 ‘스마트 마곡’

SH공사 마곡지구에 우리나라 선도할 ‘스마트시티’ 조성

‘프리미엄’이 ‘리스크’로… 충남 ‘안희정 후폭풍’

홈쇼핑 계약·군 EXPO 업무 취소…농업·인권조례 등 ‘安 정책’ 흔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무비서 성폭행 혐의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급작스럽게 사퇴하면서 충남 도정에도 비상이 걸렸다.

13일 충남도에 따르면, 당장 내년 예산 확보가 발등에 떨어진 불이다. 충남도는 서산 공군비행장의 민간공항 유치 등을 위해 올해보다 4896억원 많은 6조 3000억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게 목표다.

유력 대선주자였던 안 전 지사가 사퇴하지 않았다면 예산 확보가 어렵지 않을 수 있었지만, 지금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매년 6월에 열던 국회 정책설명회를 오는 29일로 3개월 앞당기는 ‘극약 처방’과 함께 실·국별로 중앙부처 충청향우회와 간담회를 연이어 갖기로 하는 등 비상대응체제 가동에 돌입했다.

충남도의 한 공무원은 “안 전 지사가 민주당 내 대권 기대주인 데다 현 장관들과 가까워 중앙부처 고위 공무원이 선약도 취소하며 만나주고 알아서 협조했는데 지금은 그런 ‘안희정 프리미엄’이 ‘안희정 리스크’로 돌변했다”고 혀를 찼다.

앞서 전날 남궁영 충남지사 권한대행(행정부지사)은 기자들에게 “이번 파문으로 충남도가 홈쇼핑 업체와 추진하던 지역 농산물 판매 업무협약이 취소되고, 2020년 세계군(軍)문화엑스포(계룡시) 관련 국방부 장관과의 업무협약도 철회됐다”고 털어놨다.

남궁 대행은 “행정력을 집중해 난관을 해결하겠다”면서도 “안 전 지사가 추진해온 농업정책 등에서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했다. 안 전 지사의 핵심 정책인 ‘3농혁신’ 추진과 충남인권조례 폐지와 도청 소재지 열병합발전소 중단 등 현안 해결도 힘을 잃었다.

지사가 주민과 만나 소통하는 ‘도민과의 열린 대화마당’은 안 전 지사가 참석했던 지난 2일 홍성군을 끝으로 중단됐다. 당초 목표는 오는 23일까지 7개 시·군을 돌며 열 계획이었다. 지사가 도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일선 시·군과 관계를 다지는 기회가 날아간 것이다. 도의회도 지사에게 도정을 묻는 임시회 본회의를 취소했다.

홍성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8-03-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백두산 트래킹’ 깜짝 제안 이유 있었

이른 아침 항공·버스 등으로 장군봉 올라 날씨 따라 내려가는 길 천지도 들를 듯 백두산 인근 삼지연공항서 곧장 귀국 金 최고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서대문, 젊은층 ‘지옥고’ 공유주택으로 풀다

포스코와 손잡고 ‘청년누리’ 공급…한 달 임대료, 주변 시세의 절반 수준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