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주 52시간 계도기간 연장 여부 연내 발표”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밝혀

고위공무원단 승진 심사때 女후보자 의무화

인사처 ‘균형인사지침’ 개정안 시행

“공릉장·문산포 시장은 조선시대 전국 10대 장시”

이윤희 파주지역문화연구소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시대 파주는 교통 요지에 자리잡아 정기시장이 활성화돼 있는 지역이었다.
이윤희 파주지역문화연구소장

이윤희 파주지역문화연구소장은 13일 “조선시대에는 서울 등 대도시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생활용품을 판매하는 상설상점이 없었고 전국 10대 5일장에 두 곳이 포함돼 있을 정도로 정기시장이 발달해 있었다”고 설명했다.



1830년 편찬된 서유구의 ‘임원십육지’(林園十六志)를 보면 당시 파주는 공릉장(‘봉일천장’으로도 불림), 문산포장, 눌노장, 원기장(법원리), 신화리장(금촌), 삽교장(교하 삽다리) 등의 장시(5일장)가 있었다. 그중 개성과 한양을 잇는 주요 교통로에 있던 공릉장과 임진강 지류 하동마을에 위치해 상선이 드나들던 문산포장은 전국 대표급 시장이었다. 봉일천장은 조선후기부터 경기 5대 장시로, 문산포장은 전국 10대 장시로 손꼽혔다.

일제강점기부터 한국전쟁으로 분단되기 전까지만 해도 마찬가지다. 1938년 서울·경기·개성 일대 102개 재래시장 가운데 연간 거래 규모액 기준으로 볼 때 공릉장이 10위, 문산포장이 11위였다. 공릉장의 연간 거래 규모는 65만 4064원, 문산포장은 55만 4250원이었다. 공릉장의 거래 금액 중 약 87%는 가축 거래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오로지 상품시장이었던 문산포장이 얼마나 커다란 시장이었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이 소장은 “당시 파주의 6개 정기시장 중 전국적으로도 유명했던 대시는 공릉장과 문산포장이었다”면서 “공릉장은 소시장 규모가 워낙 커서 전국적으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였고 문산포장은 각종 물화의 집산지로 유명했다”고 강조했다.

현재 파주에서 가장 규모가 큰 금촌장은 경의선 철도 개통 이후 교통요지인 금촌역 부근에 새로 발생한 시장이다. 1938년 기준 연간 거래 규모는 문산포장의 16분의1이었다. 광탄의 동거리장은 일제강점기 기간 우전도 함께 개설돼 존속됐으나 가까운 공릉장의 우전 장세가 워낙 컸기 때문에 거래 부진으로 3년여간 운영되다가 폐쇄되고 상품시장만 지속되고 있다.

일제강점기까지 존속됐던 공릉장, 문산장, 금촌장, 광탄장, 삽교장, 적성 읍내장 등 6개의 5일장 가운데 해방 이후 삽교장만 없어지고 나머지 5개 시장은 아직 남아 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8-03-1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정렬이 “검찰, 이재명 목줄 쥐었다” 말한 근

시쳇말로 ‘혜경궁 김씨’로 알려진 트위터 계정 ‘@08__hkkim’ 의 소유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를 고발했던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행정 따뜻한 복지·교육”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의 ‘구정 운영 5대 핵심전략과제’

도봉구 낡은 방공호의 변신

군부대 활용 체험·놀이 공간 조성

소원을 말해봐~ 마로니에 트리

종로, 레터링라이트박스·포토존 설치

관악산 안전사고 막아라

연주대능선·삼성산 446봉 난간 등 설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