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선택제 공무원’ 주 35시간 탄력근무 가능

인사처·행안부 임용령 개선 입법예고

‘韓·아세안 회의’ 유치…인천·제주·부산 3파전

의장국 印尼 김정은 초청 제안 주목

[관가 블로그] 기조실장에 7·9급 출신 임용

5급 공채 중심의 순혈주의 탈피 계기

[현장 행정] 신청사·상업부지 맞교환… 장승배기 행정타운 ‘상생’

닻 올린 동작 미래도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의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사업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이번 사업을 통해 장승배기는 행정의 중심지로, 노량진은 상업의 중심지로 바뀌면서 동작구의 도심 구조에 변화의 바람이 불 것으로 기대된다.

이창우 동작구청장과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14일 구청에서 ‘동작구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사업’과 관련된 본계약을 공식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병기 국회의원, 박 사장, 이 구청장, 신희근 동작구의회 의장.
동작구 제공

동작구는 1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구청에서 본계약을 공식 체결했다. 이번 본계약으로 LH는 재원을 먼저 투자해 장승배기에 새로운 청사를 건립하고, 구는 그 대가로 현 노량진 청사의 부지를 LH에 제공하기로 했다. 구는 1883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의 재원 마련 문제를 해결한 셈이다. 올해 실시 계획과 기본 설계 등을 거쳐 2020년 착공한 후 2022년 완공할 예정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이날 행사에서 “동작구에서 추진해 왔던 장승배기 조성사업은 단순히 신청사를 짓는 게 아니고 동작구의 미래 도시 구조를 만드는 첫 번째 사업”이라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서 장승배기는 동작구의 새로운 행정중심지로, 노량진은 경제중심지로 탄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상우 LH 사장은 “LH의 실력과 자산을 쏟아부어서 동작구의 행정타운 공사가 다른 지역이 배우고 싶어 하는 역사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동작갑 국회의원인 김병기 의원도 참석해 “행정타운 건설이 투명하고 안전하게 진행되길 바란다”면서 “주민을 위한 건설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사업은 동작구민의 숙원 사업이었다. 장승배기 일대는 동작구의 지리적 중심임에도 발전이 더딘 반면, 노량진 현 청사는 서울 자치구 중에서 세 번째로 값비싼 상업 용지에 있다. 이번 사업으로 노후화된 현 노량진 청사와 흩어진 구청, 구의회 등을 장승배기로 옮겨 분산된 행정 기능을 한데 모으고, 노량진의 현 청사 부지는 상업 시설로 개발할 예정이다. 이 구청장은 “장승배기 행정타운 사업으로 400억원 정도의 잉여 재원이 생기는데 이를 사당권에 집중 투자해서 동작구를 고르게 발전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달부터 종합행정타운 건립사업을 위한 국제설계공모를 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78팀(국내 44팀, 국외 34팀)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오는 5월 당선작을 선정하고, 올해 말까지 설계안을 마련하는 것이 구의 목표다. 설계안에는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주민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3-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그랜드캐년 추락男 “정부가 도와야”vs“개인

미국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에서 20대 한국인이 추락한 사고 영상이 23일 인터넷에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10억원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의 입장에서 삶의 질 혁신”

오승록 노원구청장 신년 인터뷰

“미세먼지 비상저감 전국 확대”

조명래 환경부 장관 기자간담회

‘서초 원탁 테이블’의 힘

소통으로 현안 푸는 조은희 구청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촘촘한 소통’

1인 가구·한부모가정 등 ‘설날 안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