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공무원 월평균 세전소득 522만원

지난해보다 2.3% 12만원 올라

비정규직 임금 차 ‘살짝 완화’

고용형태별 근로실태... 노조가입률은 1.9%

“환경통계 재검토 미세먼지 대책위 설치”

김은경 환경장관 언론간담회

[현장 행정] 신청사·상업부지 맞교환… 장승배기 행정타운 ‘상생’

닻 올린 동작 미래도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의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사업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이번 사업을 통해 장승배기는 행정의 중심지로, 노량진은 상업의 중심지로 바뀌면서 동작구의 도심 구조에 변화의 바람이 불 것으로 기대된다.

이창우 동작구청장과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14일 구청에서 ‘동작구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사업’과 관련된 본계약을 공식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병기 국회의원, 박 사장, 이 구청장, 신희근 동작구의회 의장.
동작구 제공

동작구는 1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구청에서 본계약을 공식 체결했다. 이번 본계약으로 LH는 재원을 먼저 투자해 장승배기에 새로운 청사를 건립하고, 구는 그 대가로 현 노량진 청사의 부지를 LH에 제공하기로 했다. 구는 1883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의 재원 마련 문제를 해결한 셈이다. 올해 실시 계획과 기본 설계 등을 거쳐 2020년 착공한 후 2022년 완공할 예정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이날 행사에서 “동작구에서 추진해 왔던 장승배기 조성사업은 단순히 신청사를 짓는 게 아니고 동작구의 미래 도시 구조를 만드는 첫 번째 사업”이라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서 장승배기는 동작구의 새로운 행정중심지로, 노량진은 경제중심지로 탄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상우 LH 사장은 “LH의 실력과 자산을 쏟아부어서 동작구의 행정타운 공사가 다른 지역이 배우고 싶어 하는 역사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동작갑 국회의원인 김병기 의원도 참석해 “행정타운 건설이 투명하고 안전하게 진행되길 바란다”면서 “주민을 위한 건설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사업은 동작구민의 숙원 사업이었다. 장승배기 일대는 동작구의 지리적 중심임에도 발전이 더딘 반면, 노량진 현 청사는 서울 자치구 중에서 세 번째로 값비싼 상업 용지에 있다. 이번 사업으로 노후화된 현 노량진 청사와 흩어진 구청, 구의회 등을 장승배기로 옮겨 분산된 행정 기능을 한데 모으고, 노량진의 현 청사 부지는 상업 시설로 개발할 예정이다. 이 구청장은 “장승배기 행정타운 사업으로 400억원 정도의 잉여 재원이 생기는데 이를 사당권에 집중 투자해서 동작구를 고르게 발전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달부터 종합행정타운 건립사업을 위한 국제설계공모를 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78팀(국내 44팀, 국외 34팀)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오는 5월 당선작을 선정하고, 올해 말까지 설계안을 마련하는 것이 구의 목표다. 설계안에는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주민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3-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대통령이 내일 김정은에 줄 수 없는 선물은

정상 간 회담에서 빠지지 않는 의식 중 하나가 선물 교환이다. 선물 속에는 만남의 의미와 목적, 남다른 친밀감이나 드러나지 않…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표 비상소화장치함

화재 신속 진화 구축 나선 성동

‘봄의 눈꽃’ 밟다

동작, 이팝나무 꽃 축제

亞太 스티비어워즈 5개부문 수상

서초, 생활밀착 행정, 국제적 인정

캐릭터 등 밝히다

노원, 내일부터 열흘간 등 축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