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 10년간 2.8조 투자

복지부 ‘헬스케어 발전전략’ 최종 확정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인천이 남북사업 주도… 동북아 평화·경제 중심도시로

‘탈권위·소통 행보’ 박남춘 인천시장 인터뷰

‘법조 1번지’ 서초대로 용적률·높이 규제 푼다

롯데칠성·코오롱 부지 58만㎡ 내일 구역별 맞춤형 개발 공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선기부채납…보행로 확보

서울 서초구는 강남역에서 서초역까지 이르는 서초대로 일대 58만㎡에 대해 사유지 도로, 법원단지, 롯데칠성 부지 등 구역별 여건에 따라 맞춤형으로 용도 지역을 상향 조정하는 ‘서초로 지구단위계획안’(개념도)을 마련, 5일부터 열람 공고한다고 3일 밝혔다.



구의 지구단위계획안에 따르면 국내 최초로 미보상 토지인 서초대로 49필지에 대해 선기부채납 방식을 통해 넓은 보행 공간을 마련한다. 구 관계자는 “선기부채납 방식을 도입하면 토지보상비 1300억원을 들이지 않고도 도로의 제 기능을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고고도지구로 묶여 있는 법원단지 일대를 ‘리모델링 활성화’ 구역으로 지정, 용적률과 높이 등 규제도 완화한다. 장기간 방치된 롯데칠성·코오롱 부지 등 대규모 미개발지 8만㎡는 토지 소유 현황에 따라 동일 소유 부지별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한다. 법원단지와 롯데칠성·코오롱 부지엔 관이 아니라 민간이 주도해 즐길 거리와 볼거리를 조성하는 ‘서초형 타운매니지먼트’를 추진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서초로 지구단위계획이 결정되면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서초대로 일대가 활력을 되찾아 글로벌 명소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4-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석기 석방집회’ 참석 댓가로 혈세 준 학교

노조 “단협 명시 유급교육…문제없다” 교육청이 150명 6~7만원씩 지급해야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 일부가 지난 8일 ‘유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을 가꾸며 삶을 바꾸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시흥동 마을사업 1년 성과 발표

꼼꼼한 영등포

안전 사각지대 고시원 특별 점검…화재감지기 설치 등 넉넉한 지원

훈훈한 동대문

IoT활용 안전·건강 솔루션 사업…독거노인 대상 겨울나기 서비스

마포, 2년 연속 민원행정 최우수 선정

민원인들에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 다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