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 공직 한 컷] 1978 vs 2021… 광화문광장 역사의 중심 세종문화회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 광화문의 랜드마크인 세종문화회관은 1978년 4월 14일 개관했다. 개관 당시 사진에서 1970년대 느낌이 물씬 풍기는 버스와 자동차 모습이 눈길을 끈다.

광복 이후 마땅한 종합예술 시설이 없었는데, 서울시가 대규모 종합 공연장을 세울 계획을 마련해 1974년 1월 착공했다.



당시만 하더라도 세종문화회관은 3800석 이상의 대극장과 532석의 소극장 등을 갖춰 당시 최대 규모였다. 그러나 1980년대 예술의 전당 등 다른 종합 공연장들이 개관하면서 입지가 약해졌다. 또 서울시의 안이한 운영 체계에 문제점이 있다는 지적도 끊임없이 제기되면서 1999년 재단법인 공연장으로 독립했다.

3년 뒤인 2021년 세종문화회관이 한 단계 더 도약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서울시는 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를 없애고 광화문광장을 시민광장으로 확장 개선하는 내용의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계획안’을 지난 10일 발표했기 때문이다. 계획안에 따르면 세종문화회관 앞 10차로는 6차로로 줄어드는데, 광화문광장은 1만 8840㎡에서 6만 9300㎡로 지금보다 3.7배 커진다.

국가기록원 제공
2018-04-16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