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20분 단축… 서리풀터널 열린다

1977년 개통 후 정보사령부 부지로 단절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 사업장 관리 구멍

2015년 총배출량 33만t 중 40% 차지

우리차의 깊은 향기 속으로 떠나볼래요

기장군 중앙공원 국제차문화축제

“4·19는 佛 68혁명처럼 사회 문화 혁명”

두 번째 국제학술회의 연 강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 석학들이 ‘4·19 혁명’을 한국 사회운동의 모범이자 역사의 전환점이 된 중대한 사건으로 평가했다.


서울 강북구가 주최하는 ‘4·19 혁명 국제학술회의’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회의에는 파리7대학에서 한국 현대사 강의를 맡은 마리오란주 리베라산 교수와 한국에서 20년간 거주한 경험이 있는 프레드릭 케리어 시라큐스대 교수가 참석했다.

이날 리베라산 교수는 “4·19 혁명은 프랑스의 68혁명처럼 정치 차원을 넘어선 사회 문화적 혁명”이라면서 “역사의 전환점이 됐고 젊은 사람들이 주도적으로 나섰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밝혔다. 68혁명은 1968년 5월 프랑스에서 학생과 근로자들이 일으킨 사회변혁운동이다.

그는 4·19 혁명이 한국의 강력한 힘으로 작용하고 있다고도 평가했다. 리베라산 교수는 “한국은 광주 5·18 민주화운동, 87년 6월 항쟁 모두 4·19 혁명이 뿌리”라면서 “민주주의와 정의를 목표로 했던 항쟁의 경험을 잠재적으로 할아버지, 부모, 현재 세대들이 모두 갖고 있다. 이러한 집단 기억은 한국사회의 통합 요인이자 강력한 힘”이라고 평가했다.

프레드릭 교수는 4·19 혁명과 조선왕조를 흥미롭게 비교했다. 그는 “4·19 혁명이 남긴 가장 두드러진 유산은 시민사회가 행동을 통해 민주주의를 쟁취해 낸 것”이라면서 “이승만 정권의 부패와 압제에 항거한 학생들은 사간원(조선왕조 검열기관)의 기능과 유사한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국제학술회의가 4·19 혁명이 영국명예혁명, 프랑스대혁명, 미국독립혁명과 함께 세계 4대 시민혁명으로 도약하는 데 중요한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8-04-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파리 한인교회 목사, 밖에선 성폭력·안에선 가

파리의 한 유명 한인교회에서 담임목사가 신도들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SBS ‘그것이 알고 싶다’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6년째… 주민 마음 다독이는 ‘구로의 책’

이성 구청장 ‘바꿔!’ 등 4권 선정

“경제 활성화·생활 안전 매진”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ILO 핵심협약 합의 노력 지속”

이재갑 고용부 장관 정책간담회

민방위 교육의 새 패러다임 만든다

광진구, 서울 자치구 유일 전문시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