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장관님 떠나려나”… 전전긍긍 행안부

김부겸 장관 전대출마설에 술렁…지방분권 동력 잃을까 걱정도

진료한 척 서류위조 요양급여 꿀꺽…22억 거짓 청구 34곳

복지부·건평원 홈피에 게재…부당이익금 환수·업무 정지

국내유일 국립소방박물관 유치 “광명시 전국 소방역사의

광명동 부지에 전시관·첨단 시민안전체험관·정보관 갖춰 2021년 완공 예정

“4·19는 佛 68혁명처럼 사회 문화 혁명”

두 번째 국제학술회의 연 강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 석학들이 ‘4·19 혁명’을 한국 사회운동의 모범이자 역사의 전환점이 된 중대한 사건으로 평가했다.


서울 강북구가 주최하는 ‘4·19 혁명 국제학술회의’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회의에는 파리7대학에서 한국 현대사 강의를 맡은 마리오란주 리베라산 교수와 한국에서 20년간 거주한 경험이 있는 프레드릭 케리어 시라큐스대 교수가 참석했다.

이날 리베라산 교수는 “4·19 혁명은 프랑스의 68혁명처럼 정치 차원을 넘어선 사회 문화적 혁명”이라면서 “역사의 전환점이 됐고 젊은 사람들이 주도적으로 나섰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밝혔다. 68혁명은 1968년 5월 프랑스에서 학생과 근로자들이 일으킨 사회변혁운동이다.

그는 4·19 혁명이 한국의 강력한 힘으로 작용하고 있다고도 평가했다. 리베라산 교수는 “한국은 광주 5·18 민주화운동, 87년 6월 항쟁 모두 4·19 혁명이 뿌리”라면서 “민주주의와 정의를 목표로 했던 항쟁의 경험을 잠재적으로 할아버지, 부모, 현재 세대들이 모두 갖고 있다. 이러한 집단 기억은 한국사회의 통합 요인이자 강력한 힘”이라고 평가했다.

프레드릭 교수는 4·19 혁명과 조선왕조를 흥미롭게 비교했다. 그는 “4·19 혁명이 남긴 가장 두드러진 유산은 시민사회가 행동을 통해 민주주의를 쟁취해 낸 것”이라면서 “이승만 정권의 부패와 압제에 항거한 학생들은 사간원(조선왕조 검열기관)의 기능과 유사한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국제학술회의가 4·19 혁명이 영국명예혁명, 프랑스대혁명, 미국독립혁명과 함께 세계 4대 시민혁명으로 도약하는 데 중요한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8-04-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결승전 난입해 크로아티아 공격 끊은 여성 정체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기장에 난입한 현지 페미니즘 록그룹 소속 회원 4명이 경찰서로 연행됐다.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 축구장서 물에 쿨~

구민운동장에 어린이 수영장

청량리 동북권 중심 된다

동대문, 서울시와 경전철 투자 협약

구민 아이디어 착! 정책이 척!

‘영등포 1번가’ 연 채현일 구청장

이국종 교수가 들려주는 ‘골든타임’

12일 강서 주민강좌 초청 강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