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교부세 6조 4800억 증액… 속도 내는 재정분권

지방소비세 증가분 합쳐 9조 8000억 증가

“동서 연결 고속도로 완공, 남북경제협력 촉진 마중물 될

동서고속도로추진협의회 주최 ‘2018 중부권 동서균형발전 서울포럼

“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성동 “폐비닐·스티로폼 직접 수거합니다”

‘수거 중단’ 재활용업체 대신 구청서 수거해 선별장 처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재활용업체가 수거를 중단한 공동주택 내 폐비닐·스티로폼 등 재활용품을 구에서 직접 수거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성동구는 “중국 폐기물 수출 차단, 유가 하락 등으로 수익이 떨어지자 재활용업체가 폐비닐 등 재활용품 수거를 중단했다”며 “재활용품 적치 장기화로 인한 구민 불편 해소를 위해 지난 5일부터 구에서 직접 수거해 송정동 재활용선별장에서 처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정동 재활용선별장은 1884㎡ 규모로 지난해 12월부터 단계적으로 시설 개선 공사를 시작, 다음달 완료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기존엔 하루 평균 50t을 처리했는데, 공사가 끝나면 70t까지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4-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너흰 사람이 아니야”…용균씨 어머니의 절규

숨진 김용균씨 어머니 눈물의 절규 “文대통령, 우리 부모라도 만나 달라” 시민대책위, 서부발전에 재사과 요구 “너희는 사람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브랜드 순천, 1000만명 모시기…2019년 벌써 뛰는 ‘현장 실

[자치단체장 25시] 허석 전남 순천시장

강동이 새겨 줄 ‘인생2막 명함’…내년 어르신 일자리 90억

‘시니어 도우미’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의 약속

크리스마스 선물 받은 송파…내년 잠실새내역 리모델링

30년 노후 시설 개선… 주민 안전 확보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