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신고자 45%가 왕따·해고 ‘2차 피해’

여가부, 민간·공공 접수 사건 전수조사

사이다 같은 축제… 배꼽 빠지는 축제

21일부터 강원 이색축제 개막

오감 만족… 45만명이 작년 ‘임실 치~즈’

1000만송이 국화꽃 등 차별화…지역특색 살린 대표향토축제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실N치즈축제’는 지역 특색을 가장 잘 살린 향토 축제로 유명하다. 2015년부터 개최된 임실N치즈축제는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대박을 터뜨려 타 지자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임실N치즈축제’

지난해 10월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열린 세 번째 임실N치즈축제는 추석 연휴에도 관광객들이 몰려 성공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명절 연휴와 축제 기간이 겹칠 경우 관광객들이 찾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축제 기간 임실군 전체 인구 3만명의 15배인 45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하는 진기록을 수립했다. 임실로 진입하는 차량이 줄을 이어 고속도로가 마비될 정도였다.



성공 이유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오감 만족 축제를 기획했기 때문이다. 보고, 먹고, 즐기고, 체험하는 치즈축제는 차별화된 80여개 프로그램을 선보여 단숨에 전국 인기축제로 급부상했다. 임실에서 생산된 고품질 유제품과 농산물, 한우 등은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갔다. 유럽풍 치즈테마파크의 아름다운 경관과 축제장을 가득 메운 1000만 송이 국화꽃도 인기를 끈 비결이다.

심민 임실군수는 “치즈테마파크에 4만 5000㎡의 장미원을 조성하고 스위스식 숙소,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해 사계절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 임실 관광의 핵심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올 임실N치즈축제는 지난해와 같이 오는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치즈테마파크와 치즈마을 일원에서 열린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8-04-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공지영 ‘이재명 조폭연루설’에 은수미·주진우

공지영 작가가 ‘이재명 조폭연루설’과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은수미 성남시장의 제명을 촉구한 데 이어 주진우 시사인 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박정희공원’ 대신 주민공간으로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기업·구직자 만남…광진 19데이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서울 강동의 현장톡톡 열린간담회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온·오프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