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는 없다… 구청에 캠핑장 연 서초

자치구 여름나기 맞춤 대책 눈에 띄네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상인이 변해야 중구 전통시장이 젊어진다

[현장 행정] 신중부시장 찾은 서양호 구청장

대통령상 재인증받은 ‘전주대사습놀이’

심사 비리로 취소 1년 만에 복원…조직위, 보존회·외부 전문가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의 판소리 명창부 장원에게 주어지는 대통령상 복원이 확정됐다.

18일 전북도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16일 2018년도 공연전통예술 분야 정부 시상 계획에서 전주대사습놀이 판소리 명창부 대통령상 복원을 확정, 발표했다.

2016년 대사습보존회 이사의 심사 비리와 보존회 내부 다툼 등의 사태로 대통령상 시상이 취소된 지 1년 만이다.

지난달 재구성된 전주대사습놀이 조직위원회는 보존회와 외부 전문가로 구성해 견제와 균형을 통해 공정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올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는 정통성과 역사성에 중점을 둬 개최하기로 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8-04-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질조사라더니…고유정 얼굴도 못 봤다” 분

현 남편 A씨 “칸막이로 막고 답변도 변호사가 거의 다 했다”전 남편 살해 및 사체훼손·유기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의붓아들 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