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제 의왕시장, 더불어민주당 시장 후보 공천 탈락

“불공정하게 진행된 공천심사 결과 받아 들일 수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성제 의왕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시장 후보 공천에서 탈락했다. 민주당 경기도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19일 오후 경기지역 12곳의 기초단체장 후보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현역 시장 중에선 김성제 의왕시장과 오수봉 하남시장이 컷오프됐다. 김성제 시장은 최근 의왕시가 채용비리, 공무원들의 금품수수 등의 혐의로 잇따라 검찰 수사를 받은 점이 공천 탈락의 주된 원인으로 보인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13 지방선거 공천 컷오프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김 시장은 “몇 달 전부터 내가 이번 6·13 지방선거 공천에서 배제될 것이라는 우려와 소문이 현실로 나타났다”며 “지난 8일 항의 방문한 의왕시민들 앞에서 경기도당 공관위 대표는 나를 포함한 시의원 예비후보 3명에 대해서도 공정한 경선을 보장하겠다고 약속해 기다렸는데 그 약속이 철저히 짓밟혔다”고 말했다.

또 김 시장은 “이번 공천 학살 중심에는 공관위원인 신창현 의원이 있다”라며 “신 의원은 나를 이번 지방선거 공천에서 배제시키기 위해 당 지도부에 의왕지역을 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시켜 달라고 수 차례 건의 했다”고 성토했다.

이어 “불공정하게 진행된 이번 공천심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특히 나와 세 명의 시의원 후보의 경선을 약속한 경기도당 공관위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것에 대한 책임까지 물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 재심을 청구해 재심위원외에서 공정하고 정의로운 심사가 이져 공정한 경선의 기회가 주어질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