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동호회 엿보기] ‘의자왕’ 공무원 굽은 허리도 쫙쫙… 준비하시고, 쏘세요

인천시 국궁동호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무원 동호회는 현대 스포츠와 예술 등을 테마로 하는 모임이 주류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 전통 활을 다루는 국궁동우회는 활동이 적어 취재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단했지만 결과적으로 기우였다.

인천시 국궁동호회 회원들이 연습장이자 대회장인 승기정에서 활을 쏘고 있다. 인천시 국궁동호외 제공

# 145m에 1.1초…쏠수록 빠져드는 ‘활의 노래’

2005년 5명으로 시작한 인천시 국궁동호회는 날로 회원이 늘어나 현재는 25명이다. 한번 활을 잡으면 쉽게 놓지 못해 퇴직한 후에도 여전히 회원으로 활동하는 사람은 이보다 더 많아 40명에 달한다.



이 같은 기현상은 국궁이 지닌 매력 때문이다. 창립을 주도한 홍재의(49·인천시 회계담당관실)씨는 “활은 쏘면 쏠수록 묘미에 빠져든다”면서 “바람을 가르며 날아가는 활을 보면 막힌 속이 확 뚫리는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활이 사대(射臺)에서 145m 떨어진 과녁까지 날아가는 시간은 1.1초에 불과하지만 스트레스 풀기에는 충분하다는 것이다. 게다가 명중시키면 과녁에 설치된 음향시설이 자동으로 ‘쾅’ 소리를 내 상쾌를 넘어 통쾌하다고 한다.

# 복식호흡에 심폐기능 쑥… 초집중,해 정신수련도

활을 쏘면 심폐기능이 좋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활을 들어 시위를 끝까지 당기는 5~7초간 숨을 멈춘 채 복식호흡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활 시위의 당김을 자신만의 감각으로 조정하고 오직 과녁을 향해 집중한 후 활을 시위에서 놓기 때문에 집중도가 좋아지는 등 정신수련에도 효과가 있다.

김남권(60·공로연수 중) 회장은 “공무원은 책상에 오래 앉아 일해 척추가 휘어져 허리 통증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활을 1~2년 쏘면 통증이 거짓말처럼 사라진다”고 강조했다. 어깨와 팔 건강에도 특효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여성 회원이 5명에 달한다. 한번 빠지면 헤어나기가 쉽지 않아 조선시대 성균관 유생들이 방학 때 하지 말아야 할 10대 금기사항에 활터 출입금지가 포함됐다고 한다.

회원들은 토요일이나 일요일 인천 연수구 동춘동 환경공단 내에 있는 승기정에 모여 연습이나 대회를 진행한다. 오전에는 개인적으로 연습하고 오후에는 팀당 5~7명씩 4개 팀으로 나눠 대회를 치른다. 과녁은 가로 2m, 세로 2.6m의 직사각형 모양인데 점수별로 세분된 양궁 과녁과는 달리 맞추면 1점, 아니면 0점이다. 국궁은 사거리가 양궁보다 2배 이상 긴 데다 조준대가 없어 명중시키기가 쉽지 않다. 1인당 5발(1순)씩 3차례에 걸쳐 15발을 쏜 뒤 점수를 종합해 팀당 순위를 매긴다.

#바람 가르는 화살에 스트레스도 훨훨

명절에는 평소보다 많은 회원들이 찾기에 규모를 늘려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나눠 대회를 치른다. 회원이 계속 늘어나다 보니 현재 14명이 동시에 쏠 수 있는 사대를 21명이 쏠 수 있도록 확장하고 있다. 활 숙련은 쉽지 않아 최소 2년 이상 돼야 단이 될 수 있다. 현재 단(초단~9단)으로 분류되는 회원은 12명에 불과하다. 초보자는 사범이 지도하는데 정구원(66·전 남동구 부구청장)씨가 이 역할을 맡고 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8-04-23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