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0도 서클영상관·주몽승마장… 삼국유사 신화가 살아난다

경북 군위 ‘삼국유사 가온누리’ 준공

“11년째 함께 사는데… 혼인가정 중심 제도로 차별받아 큰

여가부 주최 ‘동거가족 간담회’ 가 보니

성폭력 피해 신고 어디로? 가정폭력 상담센터는 어디에? 여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17>성범죄 피해자 신고 전화 난립

“노동시간 단축, 청년 일자리와 이어 달라”

김영주 고용장관 기업인 간담회…납품 단가 현실화 등 지원 당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대기업에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노동시간 단축으로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김영주(오른쪽) 고용노동부 장관

김 장관은 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노동시간 단축 기업인 간담회에서 “장시간 노동관행을 개선해 노동자들에게는 저녁이 있는 삶, 청년들에게는 더 많은 일자리, 기업에는 생산성을 향상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노동시간 단축이 더 많은 청년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 협력업체들이 노동시간 단축으로 인한 경영상 애로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납품단가 현실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300인 이상 사업장은 오는 7월 1일부터 최대 노동시간을 주 68시간에서 주 52시간으로 줄여야 한다. 특례업종에서 제외된 21개 업종은 내년 7월 1일부터 시행되고, 50~300인 미만은 2020년 1월 1일부터, 5~50인 미만은 2021년 7월 1일부터 적용된다. 노동시간 단축 간담회는 지난달 은행 업종 간담회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전자·현대자동차·SK하이닉스 등 300인 이상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준동 대한상의 부회장은 간담회에서 “기업도 법정 근로시간만 준수하면 된다는 소극적 자세가 아니라 장시간 근로 관행을 고쳐 나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생산성을 어떻게 높이고 불필요한 근로시간을 어떻게 줄일지 고민해 왔고 구체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05-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혜경궁 김씨’ 추정 포털 댓글 1955건 발견

이재명·김혜경 부부 옹호 댓글 대부분이재명 비판 반박·전해철 의원 견제‘혜경궁 김씨’로 알려진 트위터 계정(@08__hkkim) 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너의 목소리가 들려’… 1층 로비에 관악 구청장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관악聽’ 개관

동대문 내년 예산 52% 복지에 쏟아붓는다

유덕열 서울 동개문구청장, 전체 5723억원 중 3026억원 편성

“아동수당 지역화폐·병원비 상한제… 아이가 존중받는 성남

[주민 물음에 단체장 답하다] 은수미 성남시장

“주 52시간만 공부하면 안 돼요?” 양천구청장 가슴 울린 말

아동친화도시 그리는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