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기반장’ 이낙연 총리 한마디에… 확 달라진 회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기반장’ 이낙연 총리 한마디에… 확 달라진 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의 말 한마디에 회의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졌다. 지난달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위 사진)에서 대부분 장관이 부처가 있는 세종이 아닌 서울에서 영상으로 참석하자 이 총리가 “장관님들이 왜 이렇게 서울에 많이 계시냐”며 “회의 소관부처는 대부분 세종에 있다. 현안조정회의는 세종에서 여는 걸 원칙으로 한다“고 따끔하게 질책했다. 그러자 3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아래 사진)에서는 소관부처 장관 대부분이 세종 회의장에 참석했다.
서울·세종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의 말 한마디에 회의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졌다. 지난달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위 사진)에서 대부분 장관이 부처가 있는 세종이 아닌 서울에서 영상으로 참석하자 이 총리가 “장관님들이 왜 이렇게 서울에 많이 계시냐”며 “회의 소관부처는 대부분 세종에 있다. 현안조정회의는 세종에서 여는 걸 원칙으로 한다“고 따끔하게 질책했다. 그러자 3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아래 사진)에서는 소관부처 장관 대부분이 세종 회의장에 참석했다.

서울·세종 연합뉴스

2018-05-0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목에 있는 문신의 의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29)의 얼굴이 22일 공개됐다. 그러면서 김성수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수소차와 사랑에 빠진 구청장님

친환경차 전도사 된 박겸수 강북구청장

미세먼지·추위 없는 아지트 ‘양천 키지트’ 문 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모두가 즐기는 공간 만들 것”

‘아픈 청춘’ 밥상에서 듣다

유성훈 금천구청장, 혼밥족과 식사

투잡하던 성실맨…“소통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