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단독] 공무원 ‘평가’ ‘차별’에 가장 민감

내부인식 조사 빅데이터 분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과·승진 평가 공정성에 불만
행시 출신·성·역차별 등 제기

공무원 내부 인식을 조사했더니 ‘평가’와 ‘차별’이라는 키워드가 가장 많이 언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직사회 내부에선 여전히 승진평가 등에 대한 불만이 많고, 입직경로 등에 대한 차별이 만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혁신처는 지난해 8월 11일부터 28일까지 e-사람(공무원 인사관리시스템)을 통해 ‘공무원 내부 인식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국정 과제에 제시된 5대 인사혁신 방향에 대한 공감 수준과 인사혁신 방향에 대한 자유 제안을 묻는 문항으로 구성했으며 공무원 2만 3872명이 참여했다. 특히 인사혁신에 대한 공무원의 인식을 확인하기 위해 유효한 주관식 응답 문항 1만 1602건을 재가공해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평가’라는 키워드가 1425건(구성비 7.2%) 언급돼 빈도가 가장 높았다. 연관 키워드로는 다면평가, 성과평가, 승진평가 등이 있었다. 실제로 성과평가 등에 대한 기준이 공정한가에 대한 공무원들의 불만은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같은 직급이라도 승진 대상자에게 좋은 점수를 몰아준다든지, 비고시 출신보단 고시 출신에게 높은 점수를 준다든지 하는 불만이다.

두 번째로 높은 건 ‘차별’이었다. 언급 빈도가 1349건(6.8%)이었다. 연관 키워드로는 역차별, 행시출신 차별, 성차별 등이었다. 다른 중앙부처 공무원은 “여성 공무원의 유리천장 논란은 어제오늘 얘기가 아니다”며 “최근에는 여성 공무원의 수가 많아지면서 당직 근무를 상대적으로 많이 설 수밖에 없는 남성 공무원들도 역차별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 번째로 많이 언급된 키워드는 ‘공직’(1315건·6.6%)이었다. 연관 키워드로는 공직윤리, 고위공직자, 공직적폐 등이었다. 또 ‘공정’(979건·4.9%, 공정평가, 공정선발, 공정승진), ‘고발자’(838건·4.2%, 내부고발, 보호제도, 거부권리), 업무(827건·4.2%, 업무평정, 부당업무, 부당지시), 강화(716건·3.6%, 재산공개, 유연근무, 다면평가)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5대 인사혁신 방향에 대해선 평균 78.4점(100점 만점)으로 ‘다소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깨끗한 공직사회를 위한 공직 윤리 강화’(80.1점), ‘공직사회 사기 제고’(78.8점)가 상대적으로 공감이 많았다. 반면 ‘공정하고 투명한 정부인사시스템’(78.2점), ‘차별 없는 균형인사 사회적 가치 제고’(75.8점), ‘미래 핵심인재관리 및 혁신적 공직문화’(74.2점) 영역은 상대적으로 공감이 낮았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8-05-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어! 죽어” 조현아 부부싸움…폭행 상처 살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남편 박모(45)씨는 20일 KBS를 통해 조 전 부사장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