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에서는 ‘반려봇’이 효자네요

홀몸 노인 225명에 스마트 인형 보급

지자체 너도나도 ‘살찐 고양이법

공공기관장 고액 연봉 논란에 조례 추진

강북서 ‘김천 포도’ 직구하세요

자매결연 김천 특산물 저렴하게 판매

충남농업6차산업센터는

42명 구성된 전문가풀…사업자 판로 개척 도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도 6차산업을 지원하는 조직으로 충남농업6차산업센터가 있다. 2011년 전국에서 처음 설립돼 충남이 6차산업에서 앞장서는 데 큰 힘이 됐다.

충남도 공무원들이 6차산업 사업장을 방문해 실태를 살펴보고 있다. 충남도 제공

7일 충남도에 따르면 센터는 도에서 6차산업 사업자를 선정하면 사후관리에 주력했다. 제품의 로고나 포장디자인 등을 조언했다. 갤러리아백화점 대전 타임월드점 등 4곳에 안테나숍을 설치해 인증 사업자의 판로를 확대하려고 애썼다. 농협 하나로마트 등과 연결해 주기도 했다.



42명으로 구성된 6차산업 전문가풀을 운영하며 사업자가 원하는 부분을 컨설팅해 주고 있다. 충남 6차산업 홈페이지를 관리하며 정보를 전달하는 등 활성화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직원 6명이 각종 업무를 처리하며 충남 6차산업을 적극 뒷받침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노력으로 충남의 6차산업 기업은 2011년 856개에서 2016년 1655개로 급증했다. 특히 인증 사업자는 2016년 64개에서 지난해 127개로 늘었고, 매출액은 523억 9200만원에서 1364억 5800만원으로 더 많이 급증했다. 충남도와 센터의 지원 덕이라는 분석이다.

권오성 센터 팀장은 “올해부터 사후관리뿐 아니라 6차산업 사업자 선정 등 더 많은 역할이 주어졌다”며 “지난 1월 공주에서 도청이 있는 내포신도시로 사무실을 옮겼고, 직원도 더 늘리는 만큼 충남도의 6차산업을 한결 더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홍성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8-05-0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표팀 ‘테이프 유니폼’에 ‘매직펜 수영모자

백승호 등 오픈워터 첫 출전 무산될 뻔‘KOR’ 약자 8cm 높이 이상 표시 안 지켜연맹-후원사 계약 늦어 시중 제품 급히 공수연맹…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용산의 길, 역사가 새겨진다

성장현 서울 용산 구청장

경기 시장상권진흥원 9월 개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