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급 ‘텝스’ 합격 기준점수 340점으로 변경

만점 990→600점으로 개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혁신처는 영어능력검정시험인 텝스(TEPS)의 만점이 바뀜에 따라 공무원 시험의 텝스 기준 점수도 이에 맞춰 바꾼다고 14일 밝혔다.

텝스 만점은 지난 12일부터 990점에서 600점으로 변경됐다. 이에 인사처는 국가직 5·7급 공개경쟁채용시험의 텝스 기준 점수를 340점으로 변경한다. 기준 점수 이상만 받으면 점수의 높고 낮음에 상관없이 일괄 합격 처리된다. 7급에 상당하는 외무영사직렬 외무공무원 공채시험의 기준 점수는 385점, 외교관 후보자 선발 시험은 452점으로 조정된다. 이 시험의 응시생은 텝스를 비롯해 토플, 토익, 지텔프, 플렉스 등 다섯 종류의 영어검정시험 중 기준 점수 이상의 성적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영어검정시험 성적의 유효기간은 3년이다. 만약 유효기간이 남아 있는 과거의 텝스 성적표로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려면 기존의 기준 점수를 따르면 된다. 텝스 시험은 이번 개편을 통해 문항 수가 200개에서 135개로, 시험 시간이 140분에서 105분으로 각각 줄었다. 이인호 인사처 인재채용국장은 “이전 텝스 성적과 기준 점수도 여전히 유효하다”며 “다만 12일 이후 시행되는 뉴텝스 성적으로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고자 하는 수험생은 뉴텝스 기준 점수를 잘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8-05-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