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치매없는 노후 도울 ‘치매안심센터’ 15일 개소

간호사, 임상심리사 등 전문인력 18명 상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군포시는 15일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센터는 체계적인 치매지원시스템을 가동해 시민의 치매 걱정 없는 노후를 돕는다. 고령화와 더불어 증가하는 치매는 환자 본인의 생존을 위협하는 질병일 뿐만 아니라 가족의 고통까지 동반하는 심각한 사회적 문제다.

김윤주(오른쪽에서 세 번째) 군포시장 등 관계자들이 군포새마을금고의 군포치매안심센터 개소식에서 축하 오색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군포시 제공

치매안심센터(군포로 522)는 총면적 493.9㎡ 규모로 사무실, 교육실, 단기쉼터, 가족카페, 검진실, 상담실 등의 시설로 이뤄졌다. 단기쉼터는 경증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인지재활을 돕는다.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공간인 가족카페는 정보교환, 자조모임, 돌봄교육 및 방문자 대기 장소로 활용된다.

센터에는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임상심리사 등 전문 인력 18명이 상주한다. 치매 사전예방부터 사후 의료서비스까지 체계적인 치매지원시스템 구축해 유기적인 치매통합관리가 이뤄진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윤주 군포시장을 비롯해 이석진 군포시의회의장, 지역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시 관계자는 “치매안심센터를 통한 종합적인 지원체계 구축으로 치매로부터 자유롭고 행복한 노후가 보장될 수 있도록 치매노인의 건강관리 및 치매예방사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청바지 벗기기 힘든데?” 미투 피해자에 던진

한국기원이 ‘바둑계 미투’ 사건의 피해자를 조사하면서 2차 가해에 해당하는 질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23일 경향신문 보도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수소차와 사랑에 빠진 구청장님

친환경차 전도사 된 박겸수 강북구청장

미세먼지·추위 없는 아지트 ‘양천 키지트’ 문 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모두가 즐기는 공간 만들 것”

‘아픈 청춘’ 밥상에서 듣다

유성훈 금천구청장, 혼밥족과 식사

투잡하던 성실맨…“소통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