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도 요금 가장 비싼 부산, 가장 싼 세종

17개 시·도 평균은 t당 469.1원

‘살충제 3배 초과’ 나주 달걀 전량 폐기

‘SR8MD’ 판매처에서 즉시 반품

‘전자파 평가’ 안 받은 LED 2조원대 공급

조달청, 공공기관에 수년간 부적합 조명

도봉 청년예술이 꽃피는 공간

3억 투입해 300㎡ 규모 조성… 사무실·스튜디오·연습실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봉구는 청년문화예술가들을 위한 공간인 ‘오픈(OPEN)창동’ 전용 공간을 마련한다고 15일 밝혔다.

오는 18일 착공하는 오픈창동은 3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플랫폼창동61 하부 주차장에 지상 1층 연면적 300㎡ 규모로 조성된다. 그동안 오픈창동은 플랫폼창동61의 2층 유휴 공간을 빌려 운영해 왔다.

건물은 해상운송용 컨테이너 11개를 연결한 형태로 내부 시설로는 사무실 및 회의실, 스튜디오, 보이는 라디오 부스, 연습실 등이 마련된다.

구는 지난해 서울시 공모에 선정돼 사업 예산 14억 3700만원을 확보한 바 있다. 오픈창동 운영진은 공모로 선발한 청년예술가 25명이며 이들은 버스킹 공연, 주민 음악교육 프로젝트 등을 진행하고 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5-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北이 “인간쓰레기” 비난한 태영호가 내린 결정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위원에서 사퇴한다.연구원 관계자는 24일 “태영호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버스야, 성교육을 부탁해~

영등포, 찾아가는 아동 성교육

AI 로봇, 재활용을 부탁해~

동대문, 자판기 로봇 4대 설치

어르신 DJ의 ‘특별한’ 라디오

관악 ‘은빛 라디오’ 개설·운영

재난관리 으뜸區 송파

행안부 장관상 등 2관왕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